> 산업 > 포탈

'네이버통장 나온다'...5월 말 비대면 가입 가능

통장으로 쇼핑·결제, 네이버페이 포인트 적립 혜택까지

  • 기사입력 : 2020년05월15일 09:33
  • 최종수정 : 2020년05월15일 09:3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지완 기자 = 네이버파이낸셜이 미래에셋대우와 함께 선보이는 '네이버통장'의 혜택을 15일 공개했다. 수익과 포인트 적립을 동시에 제공하는 신개념 상품으로, 5월 말 출시를 앞두고 있다.

'네이버통장'은 네이버파이낸셜이 미래에셋대우와 함께 선보이는 CMA 통장으로, 예치금에 따른 수익뿐 아니라, 통장과 연결된 네이버페이를 이용하면 포인트 적립까지 얻을 수 있는 비대면 금융 상품이다. 

[제공=네이버]

이를 기반으로 네이버파이낸셜은 이용자 혜택을 강화하고, 커머스와 금융을 연결하는 새로운 서비스 경험을 통해 테크핀 경쟁력을 키워나간다는 전략이다.

'네이버통장' 가입자들은 네이버페이 전월 결제 실적을 기준으로 최대 연 3%(100만원 이내, 세전)의 수익률을 얻을 수 있다. 전월 네이버페이 결제 실적이 월 10만원 이상인 경우에는 연 3%, 월 10만원 미만인 경우에는 연 1% 수익률이 적용된다.

특히 '네이버통장'은 네이버페이와의 연동도 강화했다. '네이버통장'으로 페이포인트를 충전한 뒤 네이버쇼핑과 예약, 디지털 콘텐츠 구매 등을 포함한 각종 결제처에서 네이버페이를 이용하면 결제금액의 최대 3%까지 포인트 적립이 가능하다. 

이는 기존의 적립 비율보다 0.5% 높은 수치로, 네이버페이를 자주 이용하는 사용자들은 '네이버통장'을 통해 연 3%의 수익률과 3%의 포인트 적립을 동시에 누릴 수 있게 된다. 아울러 타행 송금 서비스도 횟수 제한 없이 무료로 사용할 수 있다.

최인혁 네이버파이낸셜 대표는 "이용자 혜택을 강화한 '네이버통장'을 시작으로 하반기에는 투자상품, 보험, 예·적금 등 다양한 금융 상품을 선보일 예정"이라며 "네이버파이낸셜이 지닌 양질의 데이터 경쟁력과 기술을 금융 상품에 접목해 향후에는 고객별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하는 차별화된 금융 플랫폼으로 거듭나겠다"고 말했다.

한편, 네이버파이낸셜은 지난해 11월 네이버의 간편결제 서비스를 담당하고 있는 '네이버페이 CIC'가 분사해 출범한 독립 법인으로, 전략적 파트너인 미래에셋과 함께 기술과 금융이 결합된 새로운 서비스들을 준비하고 있다.

swiss2pac@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