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국 > 경기남부

용인세브란스병원 국내 최초 위치정보기반 감염 추적·관리 솔루션 개발

BLE 기반 RTLS 인프라 구축, 전 병원 단위 입원환자에 첫 적용
환자와 의료진 안전 통해 의료서비스 질 향상...코로나19로 확대 적용

  • 기사입력 : 2020년04월20일 18:07
  • 최종수정 : 2020년04월20일 18:0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용인=뉴스핌] 노호근 기자 = 용인세브란스병원이 위치정보를 감염관리에 활용하기 위한 원천 알고리즘을 특허출원하고 위치정보 기반 감염 추적 솔루션을 개발했다고 20일 밝혔다.

용인세브란스병원 감염자 동선 파악 사진.[사진=용인세브란스병원] 2020.04.20 seraro@newspim.com

용인세브란스병원은 다양한 디지털 솔루션 중 고밀도의 무선네트워크망을 조성하고 BLE(Bluetooth Low Energy) 스캐너를 추가해 환자와 병원 자산의 위치정보를 실시간으로 추적 가능한 RTLS(Real Time Location System) 운영 인프라를 구축했다.

병원은 입원환자에게 BLE 태그를 제공하고 RTLS를 통해 전체 동선을 실시간으로 파악하여 입원환자의 안전 관리에 활용하고 있다.

RTLS가 자산 관리에 도입된 사례는 있지만 전 병원 단위의 입원환자에게 적용된 것은 국내 최초의 사례다.

특히 용인세브란스병원이 개발한 감염 추적 솔루션은 감염병 환자 발생 시 환자와 의료진의 접촉 가능 여부를 시각적으로 제시하고 설명할 수 있어 감염병 확산을 최소화할 수 있다.

기존 감염 접촉자를 추적하는 방법은 감염자의 구두 보고에 따라 CCTV 등의 매체를 활용하는 것으로 감염자의 기억에 의존할 수밖에 없어 왜곡될 가능성이 컸다.

이번 감염 추적 솔루션은 RTLS의 위치정보를 기반으로 원내 이동 경로를 실시간 기록하여 매우 신속하고 누락 없이 객관적인 결과를 보여준다.

용인세브란스병원 입원환자 안전 태그.[사진=용인세브란스병원] 2020.04.20 seraro@newspim.com

최근 원내 옴 환자 발생 시 감염자의 이동 경로 및 접촉자를 성공적으로 파악하는 등 선별검사를 완수했다.

용인세브란스병원은 실증사례들로 감염 추적 솔루션을 고도화해 최근 사회적 문제인 코로나19 감염자 경로 및 접촉자 추적에도 활용할 계획이다.

디지털의료산업센터 김성원 교수는 "RTLS를 기반으로 한 감염 추적 솔루션은 기존의 감염 접촉자 추적에 발생하는 사회적 비용을 줄이고 감염 예방 및 확산방지에 기여할 수 있다"며 "빠르고 정확한 추적으로 환자와 의료진의 안전 강화에 초석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seraro@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