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중기·창업

한샘몰, 소상공인과 상생 통해 종합 온라인 쇼핑몰 도약 나서

현재 520여 개 업체 입점한 '공동개발 브랜드' 운영

  • 기사입력 : 2020년04월02일 16:35
  • 최종수정 : 2020년04월02일 16:3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박진숙 기자 = 종합 홈 인테리어 전문기업 한샘은 자사 온라인몰 '한샘몰'이 소상공인 업체들과의 적극적인 제휴를 통해 가구 전문몰에서 종합 온라인 쇼핑몰로의 본격적인 도약에 나서고 있다고 2일 밝혔다.

한샘몰에는 자사 브랜드 제품뿐 아니라 가구, 가전, 조명, 생활용품 등 520여 개의 소상공인 업체들의 입점 상품과 '공동개발 브랜드'를 운영해 상품군의 다변화를 꾀하고 있다. 한샘은 입점 소상공인 업체를 오는 2023년까지 700개 이상으로 늘려나갈 계획이다.

한샘몰의 첫번째 공동개발 브랜드로 입점한 중소가구업체 씨엘로의 프라페소파. [사진=한샘]

특히 공동개발 브랜드는 한샘과 소상공인이 공동으로 제품을 개발해 출시하는 형태로 운영한다. 상품 기획은 한샘과 입점 업체가 함께하고, 생산은 입점 업체, 마케팅은 한샘이 맡는다.

신제품 출시 이후 이미지 촬영과 상품설명 페이지 구성, 광고 배너 노출 등 마케팅에 들어가는 비용도 한샘이 일부 부담한다.

한샘 관계자는 "소상공인 입장에서는 한샘몰을 통해 안정적인 판로를 확보하고, 한샘도 소상공인의 톡톡 튀는 아이디어 상품과 우수한 품질의 상품을 제공할 수 있음으로 고객 만족도를 높일 수 있다"며 "소상공인과 윈윈(Win-Win)하며 함께 상생해 나가고 있다"고 말했다.

일례로, 한샘몰의 첫 번째 공동개발 브랜드로 입점한 중소가구업체 씨엘로는 2016년 프라페소파를 시작으로, 크래커소파, 랑데뷰소파 등의 소파를 출시해 누적 판매 4만 개를 돌파하며 사업 기반을 확보해나가고 있다. 현재 월평균 1000개가량의 소파가 판매될 정도로 인기가 있다.

정준혁 씨엘로 대표는 "지난 2015년 회사를 설립할 때 아이디어나 제품에는 자신이 있었지만, 판로 확보가 어려웠다"며 "한샘에서 우리 제품의 상품성을 알아봐 줬고, 현재 소파, 식탁, 책상 등 총 6가지 상품군으로 확대하게 됐다"고 말했다.

 

한샘은 추후 가구뿐만 아니라 조명, 생활용품과 같은 제품도 한샘과 함께 성장할 입점 소상공인을 확대해 종합 쇼핑몰로서 한샘몰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justice@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