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중기·창업

중진공, 코로나19 극복 위해 경영진 급여반납 동참

  • 기사입력 : 2020년03월31일 13:55
  • 최종수정 : 2020년03월31일 13:5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박진숙 기자 =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중진공)은 오는 4월부터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경영진 급여반납에 동참한다고 31일 밝혔다.

중진공은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국가적 고통 분담과 공공기관의 사회적 책임을 다하기 위해 4개월간 기관장 30%, 임원 10%의 급여를 반납한다.

경남 진주 소재 중소벤처진흥공단 사옥전경 [사진=중진공] 2020.01.16 pya8401@newspim.com

이번 급여반납을 통해 마련된 재원은 코로나19로 인해 경영난을 겪고 있는 중소벤처기업과 소상공인의 경기 활성화 지원 재원으로 활용할 예정이다.

조정권 중진공 이사장 직무대행은 "어려움을 겪고 있는 중소벤처기업과 소상공인에게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기를 바란다"며 "중진공은 신속한 정책자금 지원 등을 통해 중소벤처기업의 위기를 극복하고, 내수 경기를 활성화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justice@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