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외신출처 > 로이터

[코로나19] 세계최대 인공호흡기 회사 "세계적인 공급부족 겪을 것"

  • 기사입력 : 2020년03월30일 14:28
  • 최종수정 : 2020년03월30일 14:2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영기 기자 = 인공호흡기 세계 최대 생산회사인 독일의 드래거뵈르크는 코로나19 중환자를 위한 인공호흡기 등 기기가 현재 생산량을 4배로 늘이더라도 공급부족 문제에 부닥칠 것으로 전망했다.

미국 등에서는 자동차제조업체를 중심으로 인공호흡기 생산을 촉구하고 있지만 이런 조치들은 한계가 있다는 것이 이유다.

29일 파이낸셜타임스(FT) 등에 따르면 드래거뵈르크의 최고경영자 스테판 드래거는 "전세계에서 인공호흡기라면 우리회사인데 물론 우리회사처럼 생산하면 좋겠지만 그러지는 못할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특히 드래거는 미국이 큰 문제라고 지적한다. 그는 "인공호흡기 최대 수요는 미국에서 생기는데 최대공급회사는 유럽에 있다"면서 자동차회사들이 지금 생산에 착수하더라도 한계가 있다는 점을 강조했다.

미국과 영국 등에서는 자동차회사 등에 인공호흡기 생산을 재촉하고 있지만 이런 조치에는 한계가 있다는 것이 드래거의 분석이다.

드래거는 "핵심은 공급망이 유지되는 것"이라며 "말하자면 9명의 여인이 한꺼번에 임신을 한다고 한달만에 아기가 태어나는 것은 아닌 것과 마찬가지"라고 설명했다.

현재 독일정부에서 10만개의 주문을 받은 상태이지만, 적어도 같은 물량을 다른 국가에도 제공해야 하는 것이 드래서뵈르크의 입장이다. 인공호흡기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자 최근 이 회사의 주가는 무려 92% 상승했다.

드래거뵈르크는 인공호흡기 세계 최대 생산회사다. 스웨덴의 게팅게나 스위스의 해밀톤메디칼 정도가 드래거뵈르크와 견주는 수준이다.

그럼에도 이달 중으로 10만개를 독일 정부에 납품할 수는 없고 연중 내내 생산해서 공급할 수 밖에 없는 실정이다. 문제는 그나마 납품이 순조롭다는 전제 하에서다.

드래거뵈르크는 미국과 오스트일리아, 뉴질랜드 뿐만 아니라 유럽 여러국가에서 원재료와 부품을 공급받고 있다.

드래거는 "이 공급만이 유지되어야만 한다"면서 "그렇지 못하면 전세계가 문제에 직면하게 된다"고 강조했다.

해밀톤의 경우 생산량을 두배로 늘여 한주에 500개를 생산하고 있으며, 코로나19에 적합하게 최대한 기능을 단순화해서 생산하는 방안도 추진 중이다. 해밀톤의 최고경영자 옌스 할레크는 "생산량을 늘이고는 있지만 조만간 공급 이슈가 불거질 것"이라고 우려했다.

한편 미국 최대 자동차회사인 제너럴모터스(GM)는 27일 자사의 부품 공장에서 인공호흡기 생산을 시작한다고 발표했다.

코로나19 대응용 인공호흡기를 생산하기 위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국방물자생산법(DPA)을 발동했기 때문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 법(DPA) 발동 후 브리핑에서 피터 나바로 백악관 무역·제조업 정책국장을 DPA 집행 감독관으로 지명했다. 그러면서 트럼프는 "100일간 10만개의 인공호흡기를 생산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일본 정부도 코로나19 중증 환자 치료에 필수적인 인공호흡기 증산을 국내 업체 등에 요청하는 방안을 조율하고 있다.

미국, 영국, 독일 등 주요국에서 인공호흡기 증산 움직임이 확산함에 따라 일본도 중증 환자의 생명을 구할 의료체제의 정비를 서두르고 있다.

올해 2월 현재 일본 내 인공호흡기는 최소 2만2252대이나, 이 중 1만대 가까이는 다른 질병의 치료 등에 이용되고 있는 상태다. 

코로나19(COVID-19)가 발병한 볼리비아 산타크루즈에서 현지 자원봉사자들이 인공호흡기를 제작하고 있다. 2020.03.26 bernard0202@newspim.com

007@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