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미국·북미

[극복! 코로나] 트럼프 "15일 후 경로 변경"…보건전문가 권고 무시?

"보건전문가 권고 무시하고 사회적 거리두기 완화 가능성"

  • 기사입력 : 2020년03월24일 10:09
  • 최종수정 : 2020년03월24일 10:0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최원진 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자국 내 코로나19(COVID-19) 확산 상황을 봐가면서 '15일간 적용되는 지침'이 끝나는 시점에 새로운 지침을 내릴 것이라고 시사했다. 그가 미국의 실업률 급등을 우려해 보건 전문가들의 권고를 무시하고 '사회적 거리두기'를 완화할 가능성도 제기되고 있다.

미국 백악관에서 진행된 코로나19(COVID-19) 대응 태스크포스(TF) 일일 브리핑에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데비 벅스 코로나19 TF 조정관이 말할 수 있독록 연단 자리를 비켜주고 있다. 그의 뒤에는 마이크 펜스 부통령(좌), 윌리엄 바 법무장관이 서있다. 2020.03.23 

23일(현지시간) 트럼프 대통령은 자신의 트위터에 "우리는 코로나19에 대한 치료가 지금의 사태 이상으로 악화하는 것을 두고 볼 수 없다"며 "우리는 15일이란 기간이 끝날 즈음 어떻게 할 지 결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15일간의 지침이란 불필요한 집단 활동을 자제하고 피해가 막심한 지역의 휴교령과 재택근무, 사회적 거리두기를 실천하는 등 사람간 접촉을 최대한 피하는 것이 골자다.

15일간 지침은 오는 30일 종료된다. 이에 따라 트럼프 대통령은 이르면 이번달 말 혹은 내달초에 새로운 지침을 발표할 것으로 예상된다.

◆ 경제 충격 줄이려 사회적 거리두기 완화할 것이란 전망 대두

일각에서는 트럼프 대통령의 새로운 지침이 '사회적 거리두기' 완화일 것이란 관측을 내놓고 있다. 뉴욕·캘리포니아·워싱턴 등 여러 주에서 이동제한 명령을 내리면서 미국 인구의 3분의 1인 1억여명이 이동이 제한돼 경제적 타격이 큰 상황에서 당장 4월 실업률이 치솟을 것이란 전망에서다.

뉴욕타임스(NYT)에 따르면 백악관 코로나19 대응 태스크포스(TF) 멤버인 앤소니 파우치 질병 전문가는 15일로는 부족하다며 미국민이 일상생활로 돌아가기까지 수주 걸릴 것이라고 예상한 바 있다. 일부 전문가들은 사회적 거리두기 이상의 강경 조치가 이뤄져야 미국 내 확산을 막을 수 있다고 목소리를 높이고 있는 상황이다. 

그러나 최근 며칠사이 백악관 내부에서는 보건 전문가들의 이러한 권고가 경제를 해치고 있으며 직장인들이 다시 일터로 복귀할 수 있게끔 방안을 모색 중이라는 소식이다.

TF팀을 이끄는 마이크 펜스 부통령은 전날 브리핑에서 확진자와 접촉한 이들도 마스크를 쓴다면 집밖에서 근무할 수 있게끔 질병통제예방센터(CDC)가 지침을 바꿀 예정이라고 언급한 바 있다.

NYT는 트럼프 대통령의 이날 트윗이 "코로나19 퇴치에 대한 그의 자신감을 의심케 한다"고 진단했다. 지난 두 달 동안 코로나19는 미국 내 확산하지 않을 것이라고 자신하며 경제 혼란 야기만 우려하던 그가 뉴욕증시에 패닉 매도세가 일자 그제서야 행동에 나섰다는 것이다.

트럼프 대통령이 곧 발표할 새로운 지침에서 사회적 거리두기를 끝내고 경제 활성화에 초점을 맞출지 주목된다.

wonjc6@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