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글로벌정치

[극복! 코로나] 美 상원서 2조달러 경기부양 법안 또 제동...민주당 반대

펠로시, 2.5조달러 이상 규모 부양안 별도 제출

  • 기사입력 : 2020년03월24일 07:39
  • 최종수정 : 2020년03월25일 17:3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홍규 기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가 코로나19(COVID-19) 대응을 위해 추진 중인 2조달러 규모의 경기부양 법안이 미국 상원에서 민주당에 의해 또다시 제동이 걸렸다.

23일(현지시간) 상원은 전날에 이어 2조달러 상당의 경기부양 법안의 투표 여부를 묻는 동의안에 대한 표결을 실시했으나 찬성 49표, 반대 46표로 부결했다고 파이낸셜타임스(FT)와 더 힐이 보도했다.

전날에도 상원은 표결 동의안을 부결한 바 있다. 이같은 의사진행투표가 가결되려면 찬성 60표가 필요하다. 현재 상원은 공화당 의원 53명, 민주당과 무소속 의원 47명으로 구성 돼 있다.

스티븐 므누신 재무장관과 척 슈머 민주당 상원원내 대표는 이날 오전 9시부터 협상을 재개했으나 끝내 합의점을 찾지 못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들은 전날 최소 6차례 회동하며 관련 논의를 진행한 바 있다.

트럼프 행정부는 코로나19로 타격을 받은 경제를 부양하기 위해 기업 지원, 실업보험 강화, 개인에 대한 현금지급 등을 포함한 2조달러 규모의 부양책을 추진 중이다.

하지만 민주당은 대기업에 대한 자금지원과 근로자 보호 등의 측면에서 견해 차이를 보이고 있다. 이날 낸시 펠로시 민주당 하원의장은 2조5000억달러 이상 규모의 경기부양 법안을 별도로 제출했다고 FT는 전했다.

트럼프 행정부의 경기부양 법안 추진이 의회의 벽에 가로막혀 차질을 빚고 있는 가운데 코로나19로 타격을 입은 기업과 가계에 적시에 지원이 이뤄지지 못할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미국 워싱턴DC 연방의회 의사당 [사진= 로이터 뉴스핌]

bernard020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