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미국·북미

[극복! 코로나] 美상원, 공화당 부양 법안 통과 실패…민주와 협상 난항

  • 기사입력 : 2020년03월23일 08:23
  • 최종수정 : 2020년03월25일 17:3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최원진 기자= 미국 상원이 공화당의 2조달러 규모의 코로나19(COVID-19) 경기부양 패키지의 법안 처리를 위한 의사진행 투표를 22일(현지시간) 오후 진행했으나 통과시키는 데 실패했다. 근로자 보호 조항을 놓고 민주당과 의견충돌을 겪고 있기 때문이다. 법안 통과에 난항이 예상된다.

미국 국회의사당(캐피톨) 건물이 조명으로 환하게 빛나고 있다. 2019.12.18 [사진=로이터 뉴스핌]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이날 상원 의사진행 투표는 찬성 47대 반대 47로 부결됐다. 의사진행 투표가 가결되려면 찬성 60표가 필요하다.

본래 상원 공화당은 법안에 대한 양당 합의 부재에도 이날 의사진행 투표를 강행해 23일 패키지 법안에 대한 최종 표결에 나설 계획이었다.

부양 법안은 코로나19 확산으로 타격을 입은 경제를 살리기 위해 개인과 가족 현금지급, 중소기업 지원 등 무려 2조달러 규모다. 

민주당은 근로자 보다는 기업 지원에 편충된 내용이고 의료진에 대한 지원이 더 필요하다는 입장이다. 파이낸셜타임스(FT)에 따르면 민주당의 낸시 펠로시 하원의장은 이날 기자들과 만나 초당적 합의는 아직 이뤄지지 않았으며 하원은 자체 경기부양안을 내놓겠다고 공언했다.

만일 상원에서 공화당 법안에 대한 초당적 합의가 지연되고 하원에서 개별적으로 부양안 상정을 추진한다면 경기부양책이 발효되기까지 시간이 지체될 수 밖에 없다. 

미 의회 전문 매체 더 힐에 따르면 민주당은 기업들이 근로자를 해고할 수 없도록 근로자 보호 조항을 포함시켜야 한다고 요구하고 있지만 공화당은 이를 거부하고 있다.

비록 이날 절차 투표는 부결됐으나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초당적 합의에 근접해있다고 전했다.

wonjc6@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