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글로벌정치

[팬데믹 현황] 전 세계 확진자 30만명 넘어...伊, 하루 사망자 800명 발생(22일 12시13분)

  • 기사입력 : 2020년03월22일 15:05
  • 최종수정 : 2020년03월22일 15:0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오영상 전문기자 = 전 세계 코로나19(COVID-19) 누적 확진자가 30만명을 넘어섰다. 이탈리아에서는 하루 새 사망자가 800명 가까이 발생했다.

미국 존스홉킨스대학의 시스템사이언스·엔지니어링 센터(CSSE) 코로나19 상황판에 따르면 한국시간 22일 오후 12시 13분 기준 전 세계 누적 확진자와 사망자는 각각 30만7277명, 1만3049명으로 집계됐다. 하루 전보다 각각 3만1703명, 1648명 늘었다.

국가·지역별 누적 확진자는 ▲중국(이하 홍콩, 마카오 포함) 8만1345명 ▲이탈리아 5만3578명 ▲미국 2만6747명 ▲스페인 2만5496명 ▲독일 2만2364명 ▲이란 2만610명 ▲프랑스 1만4485명 ▲한국 8897명 ▲스위스 6652명 ▲영국 5067명 등이다.

또 국가·지역별 누적 사망자는 ▲이탈리아 4825명 ▲중국 3265명 ▲이란 1556명 ▲스페인 1381명 ▲프랑스 562명 ▲미국 340명 ▲영국 234명 ▲네덜란드 107명 ▲한국 102명 ▲독일 84명 등이다.

[서울=뉴스핌] 오영상 전문기자 = 2020.03.22 goldendog@newspim.com

◆ 이탈리아, 하루 사망자 800명 가까이 늘어

21일 이탈리아에서는 하루 만에 코로나19 사망자가 793명이나 발생했다. 이에 따라 누적 사망자 수는 4825명으로 늘어나며 5000명을 목전에 뒀다.

전 세계적으로 사망자 수가 4000명을 넘어선 것은 이탈리아가 유일하다. 중국의 사망자(3265명) 수보다도 1500명 이상 많다.

상황이 점점 심각해지자 이탈리아 정부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전국의 모든 비필수 사업의 운영을 잠정 중단키로 했다.

주세페 콘테 총리는 21일 페이스북에 올린 영상을 통해 "국가 공급망을 유지하는 데 필수적인 일부 사업을 제외한 모든 사업을 다음 달 3일까지 중단한다"고 밝혔다.

슈퍼마켓을 비롯해 약국, 우편, 은행은 계속 운영되며, 교통 등 필수적인 공공서비스는 중단되지 않는다. 이탈리아 정부는 오는 22일 이러한 내용을 담은 비상 법령을 공표할 예정이다.

주세페 콘테 이탈리아 총리 [사진=로이터 뉴스핌]

◆ 중동·아프리카서도 확진자 속출

중동과 아프리카 지역에서도 확진자와 사망자가 속출하고 있다. 아프리카 우간다에서 첫 확진자가 발생했고, 앙골라에서도 첫 환자가 나왔다. 나이지리아는 22명의 확진자가 발생한 가운데 라고스와 아부자의 국제공항을 폐쇄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이란에서는 확진자가 2만명을 넘어선 가운데 사망자는 1556명으로 늘어났다. 쿠웨이트는 바이러스 확산을 진화하기 위해 21일 오후 5시부터 전국적인 통행금지를 시행했다.

중남미에서는 볼리비아 정부가 전 국민을 대상으로 14일간 격리 조치를 내린 한편, 오는 5월 3일로 예정된 대통령선거도 연기하기로 했다. 새로운 대선 일정은 발표되지 않았다.

◆ 美, 확진자 2만명 넘겨...백악관서도 확진자 나와

미국에서는 하루 새 7000명이 넘는 확진자가 발생하면서 누적 확진자가 2만명을 넘겼다. 스페인과 독일을 추월하면서 전 세계에서 3번째로 많은 확진자를 기록했다.

백악관에서도 첫 번째 확진자가 나왔다. 21일 CNN 등 외신은 마이크 펜스 부통령의 보좌관이 코로나19 확정 판정을 받았다고 보도했다.

마크 쇼트 펜스 부통령 수석 보좌관은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부통령의 보좌관 한 명이 경미한 감기 증세를 보여 코로나19 검사를 받았고, 결과는 양성으로 나타났다"며 "환자는 회복 중이며, 그와 가깝게 접촉한 이들을 자가 격리 조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펜스 부통령은 이 확진자와 가까운 접촉을 하지 않은 것으로 파악된 가운데, 백악관은 그가 접촉한 이들의 추적에 나섰다.

기자회견을 진행 중인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마이크 펜스 부통령 [사진=로이터 뉴스핌]

goldendog@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