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북한

김여정 "트럼프, '코로나 친서' 보내와…정상간 친분과 북미관계는 별개"

"美, 코로나19 방역 협조의사 피력해와"
"북미, 공정성 보장 안 되면…악화일로"

  • 기사입력 : 2020년03월22일 03:58
  • 최종수정 : 2020년03월22일 09:5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노민호 기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에게 친서를 보내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협력' 의향을 밝혔다고 김여정 노동당 제1부부장이 22일 밝혔다.

김 부부장은 트럼프 대통령과 김 위원장 사이의 '브로맨스'는 긍정적으로 평가하면서도 비핵화 협상과 대북제재 등 북미 간 주요 이슈 사안은 별개라고 강조해 눈길을 끌었다.

조선중앙통신에 따르면 김 부부장은 이날 담화문을 통해 "우리는 김정은 국무위원장 동지께 보내온 도널드 트럼프 미 합중국 대통령의 친서를 받았다"고 했다.

김여정 북한 노동당 제1부부장.[사진=뉴스핌 DB]

김 부부장은 "조미(북미) 두 나라 관계발전에 커다란 난관과 도전들이 가로놓여 있는 지금과 같은 시기에 미국 대통령이 또다시 친서를 보냈다"며 "우리 위원장 동지와 훌륭했던 관계를 계속 유지해보려고 노력을 기울이고 있는 것은 좋은 판단이고 옳은 행동이라고 보며 응당 높이 평가받아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그러면서 "트럼프 대통령은 이번 친서에서 지난번 위원장 동지 탄생일에 즈음해 보낸 자기의 축하의 인사가 위원장 동지에게 정확히 전달된 소식에 기뻤다는 소감을 전했다"며 "위원장 동지 가족과 우리 인민의 안녕을 바라는 따뜻한 인사를 전해왔다"고 설명했다.

김 부부장은 "트럼프 대통령은 친서에서 조미(북미) 두 나라 관계를 추동하기 위한 자신의 구상을 설명했다"며 "전염병 사태의 심각한 위협으로부터 자기 인민을 보호하기 위해 힘쓰고 있는 국무위원장 동지의 노력에 대한 감동을 피력하면서 비루스(바이러스) 방역 부문에서 협조할 의향도 표시했다"고 전했다.

그는 또한 "트럼프 대통령은 김정은 국무위원장과의 관계를 소중히 여기고 있으며 최근에 의사소통을 자주 하지 못해 자신의 생각을 알리는데 어려움이 있었다는데 대해 언급했다"며 "앞으로 국무위원장과 긴밀히 연계해나가길 바란다는 뜻을 전해왔다"고 밝혔다.

김 부부장은 "우리는 트럼프 대통령의 이 같은 친서가 김정은 위원장 동지와의 특별하고도 굳건한 개인적 친분관계를 잘 보여주는 실례로 된다고 본다"며 "김정은 위원장 동지도 자신과 트럼프 대통령 사이의 특별한 개인적 친분관계에 대해 다시금 확언하시면서 대통령의 따뜻한 친서에 사의를 포했다"고 설명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사진=로이터 뉴스핌]

그는 또한 "다행히도 두 수뇌분들 사이의 개인적 관계는 여전히 두 나라사이의 대립관계처럼 그리 멀지 않으며 매우 훌륭하다"면서도 "그러나 조미사이의 관계와 그 발전은 두 수뇌들 사이의 개인적 친분관계를 놓고 섣불리 평가해서는 안 되며 그에 따라 전망하고 기대해서는 더욱 안 된다"고 했다.

김 부부장은 "물론 두 나라를 대표하는 분들 사이의 친분이므로 긍정적인 작용을 하겠지만 그 개인적 친분관계가 두 나라의 관계 발전 구도를 얼마만큼이나 바꾸고 견인할지는 미지수"라며 "속단하거나 낙관하는 것도 그리 좋지 못한 일"이라고 밝혔다.

그는 이어 "공정성과 균형이 보장되지 않고 일방적이며 과욕적인 생각을 거두지 않는다면 두 나라의 관계는 계속 악화일로에로 줄달음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 부부장은 사견임을 전제하며 "두 수뇌들 사이의 친서가 아니라 두 나라 사이에 역학적으로나 도덕적으로 평형이 유지되고 공정성이 보장돼야 두 나라 관계와 그를 위한 대화에 대해서도 생각해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김 부부장은 "우리는 여전히 지금 이 순간도 미국이 열정적으로 제공해주는 악착한 환경 속에서 스스로 발전하고 스스로 자기를 지키기 위해 열심히 일하고 있다"며 "두 나라의 관계가 두 수뇌들 사이의 관계만큼이나 좋아질 날을 소원해보지만 그것이 가능할지는 시간에 맡겨두고 지켜봐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사진=로이터 뉴스핌]

또한 "하지만 우리는 그 시간을 허무하게 잃거나 낭비하지 않을 것이며 그 시간동안 두해전과도 또 다르게 변했듯 계속 스스로 변하고 스스로 강해질 것"이라며 "끝으로 국무위원장 동지께 변함없는 신의를 보내준 미국 대통령에게 충심으로 사의를 표한다"고 덧붙였다.

김 부부장의 개인명의 담화문은 이번이 두 번째다. 그는 지난 3일 첫 개인 명의 담화문을 통해 청와대를 비난한 바 있다.

당시 김 부부장은 '청와대의 저능한 사고방식에 경악을 표한다'라는 제목의 담화에서 청와대가 지난 2일 북한의 인민군전선포병의 화력전투훈련에 유감을 표명한 것을 겨냥해 맹비난을 퍼부었다. 그는 '비논리적', '저능한 사고', '겁을 먹은 개' 등의 원색적인 표현을 동원하기도 했다.

김 부부장의 이번 담화는 김 위원장과 트럼프 대통령 간의 '친분'과 전 방위적인 대북제재 및 비핵화 협상은 별개라는 입장을 피력한 것으로 보인다. 아울러 김 부부장의 높아진 위상을 엿볼 수 있는 담화문이라는 관측도 제기된다.

no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