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중기·창업

김기문, 文대통령 만나 "중소기업은 비상사태...대출·보증 늘려달라"

문재인 대통령 주재 '경제주체 원탁회의'참석
대출만기연장 추가보증 등 금융지원 요청

  • 기사입력 : 2020년03월18일 16:14
  • 최종수정 : 2020년03월18일 16:3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 = 뉴스핌] 박영암 기자 = 김기문 중소기업중앙회 회장이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의 코로나19 피해가 눈덩이처럼 커지고 있다며 "만기도래한 대출을 연장해달라"고 국책은행장들에게 요청했다. 국책은행장들은 "연장하겠다"고 화답했다. 

김기문 중소기업중앙회 회장. [사진=중소기업중앙회]

김기문 중기중앙회장은 18일 문재인 대통령 초청으로 열린 '청와대 경제주체 초청 원탁회의'에서 코로나19 확산으로 중소기업들의 피해가 크다며 대출만기연장을 이동걸 산업은행장 등 국책은행장들에게 요청하고 이같은 답변을 받았다.

김 회장은 또한 은성수 금융위원장에게도 "시중은행도 중소기업 대출 만기를 연장해 해달라"고 건의했다. 이에 대해 은성수 금융위원장도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의 어려움을 감안해서 (시중은행을) 잘 계도하겠다"고 긍정적으로 답했다.

김 회장은 대출만기연장에 그치지 않고 중소기업은 비상사태라며 추가 대출과 보증을 요청했다. 즉 "유동성 위기를 겪는 중소기업에 대해서는  대출한도 여력이 없어도 추가대출을 해주고 보증한도가 없는 기업은 신용보증기금 등에서 특례보증 해야한다"고 요청했다.

이어  최근 중기중앙회 설문조사를 인용하면서 "수출중소기업 10곳중 7곳이 한국발 입국자 제한조치 확대로 수출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정부에서)중소기업인들이 예외입국할수 있도록 적극 노력해 달라"고 말했다. 이에 성윤모 산업통상부장관은  "홍콩·베트남·우즈베키스탄 등은 이미 예외입국을 허용하고 있다"며 "기업인들의 예외 입국을 적극 늘려가도록 노력하겠다"고 답했다.

끝으로 김 회장은 직원을 해고하는 대신 휴직시 지원하는 고용유지지원금 정부지원비율을 현행 75%에서 90%로 더 높여달라고 요청했다. 경영난으로 기업분담액 25%도 부담스런데다 대부분 기업이 정부지원한도(하루 6만6000원, 한달 198만원)을 이미 초과 부담하고 있다는 이유에서다. 

한편 이날 오전 열린 경제주체 원탁회의에 김기문 회장을 비롯해서 박용만 대한상공회의소 회장, 손경식 한국경영자총협회 회장, 강호갑 한국중견기업연합회장, 김영주 한국무역협회장, 안건준 벤처기업협회장, 김임용 소상공인연합회장 직무대행 등 주요 경제단체 수장들이 대거 참석했다. 금융권에서는 김태영 전국은행연합회장, 이동걸 KDB산업은행 회장, 윤종원 IBK기업은행장, 방문규 한국수출입은행장 등이 자리를 같이했다.

정부 측에서는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이재갑 고용노동부 장관,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은성수 금융위원회 위원장 등이 참석했다. 더불어민주당에선 이인영 원내대표와 조정식 정책위의장이 자리했다. 노동계에서는 김동명 한국노동조합총연맹 위원장과 김명환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위원장 등이 참석했다.

pya8401@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