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부동산 > 건설

동부건설, 3년 연속 매출·영업이익 성장

주택사업 실적 상승세…한국토지신탁과 시너지 발휘

  • 기사입력 : 2020년02월28일 16:27
  • 최종수정 : 2020년02월28일 16:2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성수 기자 = 동부건설이 최근 3년간 매출, 영업이익이 지속 성장하고 있다.

동부건설은 지난해 매출이 약 1조979억원으로 1년 전보다 약 2557억원 증가했다고 28일 밝혔다. 영업이익도 약 565억원으로 지난 2018년에 비해 254억원 이상 늘었다.

동부건설 사옥 [사진=동부건설]

최근의 성장세는 공공공사와 주택사업이 주도했다는 분석이다. 동부건설은 지난 2018년에 이어 지난해에도 공공공사 분야에서 수주실적 2위를 기록했다. 김포-파주 2공구, 문산-도라산 2공구, 양평-이천 4공구(한국도로공사)에 입찰해 모두 수주했다.

지난해 12월에는 주관사로 참여한 월곶-판교 1공구(한국철도시설공단) 사업에서도 실시설계적격자로 선정됐다.

주택사업 실적도 상승세다. 주택사업 실적은 지난해 수주실적에서 절반 이상을 차지했다. 동부건설은 과천 및 반포 센트레빌(현대아파트 재건축)은 물론 서초구 방배동 신성빌라 재건축 시공권을 확보했다.

주택사업의 비중이 확대된 데는 한국토지신탁과의 시너지가 발생한 영향도 있었다.

현재 동부건설은 '부산감만1구역(4408억원)', '당진수청 1지구(4660억원)', '남악신도시 센트레빌(2089억원)'을 비롯한 한국토지신탁의 개발신탁사업에 참여하고 있다.

동부건설 관계자는 "우리 회사는 중견 건설사 가운데 거의 유일하게 대치, 논현, 이촌, 방배를 비롯한 주요 강남 지역에 아파트를 시공한 경험이 있다"며 "차별화된 설계, 옵션 고급화, 프리미엄 브랜드인 아스테리움으로 강남 틈새시장을 공략할 것"이라고 말했다.

 

sungsoo@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