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회·정당

미래한국당, 공관위 구성...공병호 "불출마 의원도 공천 신청하면 심사대상"

27일 총 7인으로 공관위 구성...여성 4인·7080년생 3명
"3월 중순까지 마무리...통합당 영입인재로 동일 기준 심사"

  • 기사입력 : 2020년02월27일 18:05
  • 최종수정 : 2020년02월28일 09:0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승현 기자 = 미래통합당의 비례대표 전용 위성정당인 미래한국당이 27일 공천관리위원회 구성을 마쳤다.

공병호 공관위원장 등 총 7인 중 당연직인 조훈현 사무총장을 제외한 6인을 전원 외부 인사로 꾸렸다. 7인 중 여성이 절반을 넘고 70년대생 2명, 80년대생 1명으로 젊은 공관위를 구성했다.

공 위원장은 통합당에서 불출마를 선언하며 미래한국당으로 이적한 의원들에 대해서도 "공천을 신청하면 부적격자를 제외하고 동일한 원칙에서 심사를 하겠다"고 밝혔다.

[서울=뉴스핌] 최상수 기자 = 공병호 미래한국당 공천관리위원장이 27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공관위원을 발표하고 있다. 2020.02.27 kilroy023@newspim.com

공병호 위원장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공관위 구성은 현재 7인 가운데 조 사무총장을 제외한 6인은 외부 인사"라며 "전략공천 오해를 피하기 위함이고 공명정대하고 실질적, 독립적인 공천이 가능하도록 구성했다"고 말했다.

공 위원장은 "여성 공관위원이 총 4명으로 전체의 57%다. 기존에는 교수 위주로 공관위를 구성했었는데 다양한 배경을 가진 인선을 행했다"며 "전반적으로 젊어졌다. 80년대 출신 1명, 70년대 2명, 60대 2명"이라고 소개했다.

미래한국당은 외부 위원으로 △진현숙(60·여) 전 MBC Playbe(키자니아) 대표 △김동현(55·남) 고려대 경제학과 교수 △박지나(45·여) 한의사 △소리나(41·여) 변호사 △권혜진(40·여) 서울숲양현재 원장 등을 내정했다.

공 위원장은 공천 원칙으로 ▲공명정대, 공정하고 떳떳한 공천 ▲국민민복 궁리민복, 나라이익과 국민의 행복을 우선적으로 생각한다 ▲선공후사 공적인 일을 하고 사적인 일을 뒤로 미룬다를 제시했다.

그는 비례대표 후보자 선정 기준에 대해 "능력이나 역량이 출중해도 엄격한 부적합 기준에 따라 강력범죄, 뇌물, 탈세, 부동산 투기, 음주운전, 횡령 및 입시비리와 관련된 제반 범죄가 있으면 제외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자신의 분야에서 주목할 만한 업적을 남긴 자 ▲득표에 현저히 공헌할 수 있는 자 ▲협상이나 투쟁과정에서 자유우파가치와 이념을 확고하게 옹호하고 대변할 수 있는 자 ▲민쟁경제살리기에 정통한 자 ▲국민들에게 희망과 용기와 그리고 위안을 제공할 수 있는 자를 선발하겠다고 했다.

공 위원장은 "3월 중순을 마감시간으로 정해 역으로 작업을 진행할 예정"이라며 "미래한국당 공관위는 독립된 기구다. 미래통합당에서 영입인재로 선정된 인사들도 다음 주부터 시작되는 공모절차에 맞춰 지원하고 심사 과정을 공정하게 밟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공 위원장은 이후 '한선교 대표가 통합당에서 이동해 오는 불출마 선언한 분들은 (비례대표 후보로) 안 받겠다고 했다'는 질문에 "그 분들 가운데 우리의 공천 심사기준을 만족하면 심사 대상이 될 수 있지만 (불출마 하며 왔기 때문에 공천을) 받는 일은 불가능하다"고 답했다.

그는 이어진 '불출마 선언 인사가 공천 신청을 하면 배제는 안 할 것이냐'는 질문에 "부적격 사유에 해당 되면 제외하지만 그렇지 않은 경우는 심사대상이 될 수 있다"고 말했다.

공 위원장은 영입인재 심사 관련 "자유한국당, 미래통합당에서 영입인재였더라도 공모를 통해 자격심사를 거칠 것"이라며 "똑같은 조건에서 경합한다. 특혜나 차별 대우는 기대 안 해도 좋다"고 단언했다.

kims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