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회·정당

[종합] '총선 불출마' 이진복 "미래한국당 비례대표 안해...황교안, 안타까워했다"

이진복, 19일 국회서 4·15 총선 불출마 선언
"보수통합 보고 내려놓고 싶다는 생각했다"

  • 기사입력 : 2020년02월19일 16:05
  • 최종수정 : 2020년02월19일 16:0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태훈 기자 = 이진복 미래통합당 의원이 19일 4·15 총선 불출마를 공식 선언했다. 그는 미래한국당으로 당적을 옮겨 비례대표로 출마할 것이라는 당초 예상과 달리 "그런 거 없다. 이제 정치는 안할 것"이라고 선을 그었다.

3선인 이 의원은 이날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당이 대통합을 통해 100%는 아니지만 많은 부분 국민의 뜻에 부합했다고 보기 때문에 이제는 지체 없이 무거운 짐을 내려놓고자 한다"고 밝혔다. 이 의원의 지역구는 부산 동래구다.

그는 이어 "비록 당이 개혁적이고 혁신적인 공천을 할 수 있도록 이번 총선에 출마를 하지 않지만 정권 재창출의 굳건한 발판을 만들기 위해 미래한국당으로 옮겨 개혁의 밑거름으로써 저의 소임을 다하고자 한다"고 강조했다.

이진복 미래통합당 의원 [사진=뉴스핌DB]

이 의원은 기자회견을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소임을 다할 것이라는 의미가 무엇인가'라는 질문에 "정권 재창출로 국가를 바로 세우는데 일을 하겠다는 것"이라며 "그 장소가 미래한국당이든 통합당이든 상관없지만, 미래한국당으로 옮겨 일을 도와드리는게 마지막 소임이라고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전날 부산·울산·경남(PK) 지역 공천 면접 심사를 본 이 의원은 "한 10여일 전부터 고민을 많이 했다"며 "보수통합을 보며 '이제는 내려놓고 싶다'는 생각을 했다"고 말했다.

이 의원은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 체제 당시 총선기획단 총괄팀장을 맡아 '현역 의원 3분의 1 컷오프' 기준 등을 제시하기도 했다.

이와 관련해 이 의원은 "의원들이 불출마 선언을 하는 것을 보면서 혹시 총선기획단의 제안으로 인해 떠나는 것 아닌가 싶었다"며 "'못 할 짓을 한 것 같다'는 생각에 괴로웠다"고 토로했다.

그러면서 "당을 개혁하고 살리기 위해 컷오프를 제안할 수밖에 없었다는 것을 (의원들이) 이해하실 것이며, 저 또한 먼저 나가는게 예의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황교안 통합당 대표와 불출마에 대한 의견을 나눴나'라는 질문에는 "어제 밤에 통화했다. 안타까워했다"고 전했다.

이 의원의 불출마로 PK 지역 불출마 의원은 총 24명 가운데 10명으로 늘어나게 됐다.

taehun0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