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 > 경제일반

[코로나19] 중대본 "신천지 1300여명 양성률 상당히 높아…내일까지 정리"(종합2보)

오전 9시 기준 확진자 1595명…전날보다 334명 늘어
신천지대구교회 확진자 731명…전체 확진자의 45.8%

  • 기사입력 : 2020년02월27일 15:38
  • 최종수정 : 2020년02월27일 17:0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세종=뉴스핌] 정성훈 기자 = 정부가 "대구신천지교회 신자 9000여명 중 기침·발열 등 이상 증세를 보인 유증상자 1300여명에 대한 검사 결과, 양성률이 상당히 높게 나오고 있다"고 27일 밝혔다. 

정은경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중대본) 본부장은 이날 충북 오송 질병관리본부에서 열린 정례브리핑에서 "신천지 유증상자에 대한 검체 채취는 완료했고 검사가 계속 돌아가고 있는 상황"이라면서 "또 어제 검체 채취된 것들은 오늘 검사가 진행 중이기 때문에 내일 정도까지는 유증상자에 대한 검사 결과가 정리될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1300여명 유증상자 검사 결과에 대한) 양성률은 최종 결과가 다 나와봐야 판단할 수 있겠지만 상당히 높은 편으로 보고 있다"고 전했다. 

[세종=뉴스핌] 정성훈 기자 =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중대본) 본부장이 지난 24일 충북 청주에 위치한 질병관리본부에서 정례브리핑을 갖고 있다. [사진=질병관리본부] 2020.02.25 jsh@newspim.com

정 본부장은 이어 대구신천지교회 신자 9000여명의 전수조사와 관련해 "현재 신천지대구교회 신자와 신고된 환자를 합쳐 대구에서 하루 평균 900~1000건 정도 검사를 진행하고 있고 있다"면서 "진행중인 사안이라 최종 통계가 나오는데로 말씀드리겠다"고 전했다. 

대구지역에서 확진 판정을 받고 아직 입원을 못해 자가격리 중인 환자들에 대해서는 "최대한의 병상 확보, 의료진 확보를 진행중인 것으로 알고 있다"면서 "금일 오전 대구시 브리핑에 의하면 1017명 중 447명이 입원했고, 오늘 또 격리입원이 진행중이라는 정도로 파악하고 있다"고 말했다. 즉, 600명 정도가 아직 병상을 배정 받지 못한 셈이다. 

정 본부장은 그러면서 "보다시피 하루에 300명 정도가 확진판정을 받는 상황이고, 그중 경증이거나 무증상 환자분들이 상당히 있다고 보고 있다"면서 "그중에는 또 급하게 치료를 받아야 되는 환자들이 있기 때문에 입원에 대한 우선순위나 병상에 대한 배정을 통해서 빠른 시일 내에 입원조치가 될 수 있게끔 대구시와 협의하도록 하겠다"고 설명했다.

이어 정 본부장은 금일 발생한 13번째 추가 사망자에 대해 "74세 남성으로 신천지 교인에 대한 전수조사대상자로 관리가 되고 있던 분"이라며 "2월 22일에 증상이 있는 것으로 확인이 돼 2월 23일에 보건소에서 검체 채취를 진행했고, 검사결과 2월 25일 양성으로 최종 확인됐다"고 밝혔다. 이어 "기저질환이 있으시고 고령인데다 발열과 호흡기 증상이 있어 병상을 배정하는 중에 사망하신 것으로 알고 있다"고 전했다.   

한편 방대본에 따르면, 금일 오전 9시 현재 1595명이 '코로나19' 확진판정을 받았다. 전날보다 334명 늘었다.  

[세종=뉴스핌] 정성훈 기자 = 2020.02.27 jsh@newspim.com

또 24번 환자가 오후에 추가로 격리해제 돼 총 24명으로 늘었다. 24번 환자는 29세 남성으로, 지난달 31일 임시항공편으로 귀국한 우한 교민 중 1명으로 13번 환자의 직장 동료다. 24번 환자는 이날 오후 4시 통계에 공식 집계된다.

사망자도 1명 추가로 늘어 총 13명이 됐다. 1443번 환자로, 74세 남성이다. 사망자는 신천지 대구교회 전수조사 대상자로 이날 오전 집에서 영남대학교병원으로 긴급 이송됐으나 호흡곤란으로 숨을 거뒀다.

지역별로 살펴보면 대구 환자가 1017명으로 1000명을 넘었다. 이어 경북이 321명으로, 대구 지역은 전체의 63.7%, 대구·경북 지역은 83.8%를 차지한다. 이어 ▲부산 58명 ▲서울 55명 ▲경기 55명 ▲경남 36명 ▲광주 9명 ▲대전 8명 ▲충북 7명 ▲충남 7명 ▲울산 6명 ▲강원 6명 ▲인천 3명 ▲전북 3명 ▲제주 2명 ▲세종 1명 ▲전남 1명 순이다.

서울은 은평성모병원에서 11명의 확진자가 발생했다. 환자 보호자 4명, 퇴원환자 2명 입원환자 2명 간병인·요양보호사·이송요원 각 1명 등이다.

부산은 전체 환자 58명 중 동래구 온천교회 관련 확진자가 29명으로 가장 많은 수를 차지하고 있다. 부산 연제구 소재 아시아드요양병원 종사자 2명이 확진돼 코호트 격리를 하고 있으며 환자 및 종사자 314명 중 312명은 음성으로 확인됐다. 해운대구에 있는 나눔과 행복 재활요양병원에서는 종사자 2명이 확진 돼 환자들은 5~6층 입원환자 및 보호자 등에 대해 코호트 격리를 받고 있다.

경북 지역에서는 칠곡군에 있는 밀알 사랑의 집 입소자 69명 중 23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예천 극락마을은 거주자 및 종사자 총 88명 중 종사자 2명이, 다람 노인요양 공동생활가정 종사자 및 입소자 11명 중 종사자 1명이 확진됐다.

방대본은 이스라엘 성지순례단과 동일한 항공기에 탑승했던 승무원이 확진돼 방문 장소와 접촉자에 대해 조사중이다.

방대본에 따르면 신천지 대구 교회 관련 확진자는 731명이다. 전체 확진자의 45.8%을 차지하는 규모다. 청도 대남병원 관련 확진자가 114명, 기존 해외유입 관련 확진자는 33명이다.

js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