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제약·바이오

코로나19 유전자 분석 중간결과...아직까지 돌연변이 우려 없어

  • 기사입력 : 2020년02월27일 14:02
  • 최종수정 : 2020년02월27일 14:0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정승원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돌연변이 우려는 아직까지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질병관리본부(본부장 정은경)는 6명의 코로나19 환자로부터 얻은 바이러스 유전자를 분석한 결과와 고해상 전자현미경 사진을 27일 공개했다.

코로나19 바이러스 전자현미경 사진 [제공= 질병관리본부]

검사에 사용된 유전자의 경우 5개는 환자로부터 채취한 검체에서 바이러스를 분리해 분석했으며, 1개는 분리 없이 검체에서 직접 유전자를 추출해 분석했다.

분석결과 바이러스가 인체에 침입하는데 중요한 역할을 하는 세포결합부위, 바이러스 증식과 병원성 등을 담당 하는 유전자 부위에서 아직까지 변이가 발견되지 않았다.

이번에 분석한 바이러스는 국외 코로나19 환자 유래 바이러스(공개된 총 103건 과 비교분석)의 염기서열과 비교했을 때 99.89~100%의 일치율을 보였다.

이는 돌연변이로 인한 독성변화나, 유전자 검사 등의 오류 우려가 아직까지 없다는 것을 의미한다.

정은경 질병관리본부장은 고해상 전자현미경 사진을 공개하면서 "현재 바이러스의 세포에서 증식성 및 항체와 교차 반응 등의 특성 분석을 진행하고 있으므로 예방과 대응을 위한 보다 상세한 분석결과가 곧 제시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origi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