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회·정당

[종합] 김형오 "세비 30% 삭감 서약해야 공천"...김병민·김재섭·이준석 공천

김형오 "국회의원 특권 포기해야 공천장 준다"
'청년 정치인' 김병민·김재섭·이준석 공천

  • 기사입력 : 2020년02월26일 18:50
  • 최종수정 : 2020년02월26일 18:5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황선중 기자 = 미래통합당 공천관리위원회는 26일 다가오는 4·15 총선에서 '국회의원 특권 포기' 서약에 동의한 후보에게만 공천장을 수여하겠다고 밝혔다.

국회의원에 당선되기만 하면 특혜에 가까운 권한을 누릴 수 있었던 낡은 정치 관습을 타파하고 새로운 정치문화를 조성해나가겠다는 의도로 풀이된다.

◆ 김형오 "국회의원 특권 포기해야 공천장 준다"

통합당 공관위는 이날 국회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공천을 받는 후보들에게 향후 의원이 되면 다음과 같은 내용 준수 서약을 받고 공천장을 수여하기로 했다"며 세 가지 사항을 공개했다.

공관위가 공개한 첫번째 준수 사항은 △국회의원 수행에 따른 예산경비 삭감이다. 공관위는 "국회의원 세비 삭감 법개정안을 준비하고 개정안을 처리하기 전까지 세비 30%를 성금으로 기부하게끔 하겠다"고 말했다.

아울러 "현재 9명으로 구성된 보좌진 수를 줄이겠다"며 "이를 대신해 줄인 숫자만큼 입법조사처와 예산정책처 등 의원 지원 사무처 직원을 확대해 정책적 지원을 강화하겠다"고 덧붙였다.

[서울=뉴스핌] 이형석 기자 = 2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미래통합당 총선 공천 신청자 면접이 열리고 있다. 2020.02.20 leehs@newspim.com

두번째 준수 사항은 △혐오 발언이나 국위 손상 행위시 세비 전액 반납이다. 공관위는 "이를 위해 국회윤리특별위원회와 당윤리위원회 기능을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세번째 준수 사항은 △대의민주주의와 당내민주주의 실천에 앞장서는 것이다. 공관위는 "여야 불문 이에 반하는 행동에 강력하게 투쟁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형오 공관위원장은 "이 세 가지 사항에 서약한 사람에게 공천장을 줄 것이다"라며 "국회에 대한 국민의 불신이 크다. 제21대 국회는 국민의 신뢰를 회복하는 국회가 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 '청년 정치인' 김병민·김재섭·이준석 공천

아울러 공관위는 이날 '서울 광진갑'에 김병민 정치시사평론가, '노원병'에 이준석 당 최고위원, '도봉갑'에 김재섭 같이오름 대표를 각각 공천했다.

공관위는 "기성정치의 틀을 깨고 혁신 DNA로 국회와 당을 바꾸고 나아가 대한민국을 새로 만들 역동적 후보를 수도권 중심으로 도전하게 해 이기도록 하겠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청년 후보들은 우리 통합당의 미래이자 대한민국의 미래로 앞으로 '퓨처메이커(Future Maker)'로 부르겠다"며 "에프엠(FM)은 원칙을 지킨다는 의미도 가진다" 설명했다.

그러면서 "김병민, 김재섭, 이준석을 시작으로 향후 퓨처메이커들의 지역구를 순차적으로 발표하겠다"며 "공관위는 정치의 FM이 되겠다. 무거운 책임을 가지고 임하겠다"고 강조했다.

[서울=뉴스핌] 이형석 기자 =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가 17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이준석 최고위원에게 임명장을 전달하고 있다. 2020.02.17 leehs@newspim.com

공관위는 이튿날인 27일부터 서울을 비롯한 수도권 지역의 공천자 명단을 발표할 방침이다. 

김형오 공관위원장은 "당의 통합 과정에서 공천 추가 공모가 들어와서 공천이 늦어졌다"며 "대구·경북 지역은 내주부터 가능할 것 같다"고 말했다.

그는 "통합으로 인해 외부 영입 혹은 타당이나 타 진영에서 온 분들, 무조건 공천한다거나 또 그 지역에서 고생한 당협위원장 등을 무조건 내치지도 않을 것이다"라며 "물론 그 역도 성립되지 않는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우리는 세상이 어지럽고 나라 잘못된 방향으로 가고 있을 때, 이를 막기 위해 온몸 던진 사람 기억해야 한다"며 "당 지키기 위해 헌신한 사람과 당의 지지율 떨어뜨린 사람 구별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한편 김 위원장은 최근 부산 중·영도구 전략공천 대상이라는 이야기가 나온 이언주 의원에 대해서는 "오늘은 더이상 사람에 대해서는 발표가 없다"며 답변을 피했다.

다만 "불출마 선언 의원들의 뜻을 받들어 그 지역구 후임 문제는 그 분(불출마 의원)들과 충분히 논의 협의할 것"이라고 말했다. 

sunjay@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