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회·정당

[현장에서] 흔들리는 부산 민심...정치 풍향계 다시 오른쪽으로

유권자들 "문재인 정권에 실망했다"
탄핵 두고 TK(대구·경북)와는 다른 모습

  • 기사입력 : 2020년02월15일 09:37
  • 최종수정 : 2020년02월15일 10:1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부산=뉴스핌] 황선중 기자 = "나라 살리라 했지, 누가 보수 죽이라 캤나. 기가 맥히는기라."

13일 오후 부산 동구 부산역 앞 광장에서 만난 오영태(66) 씨는 "박근혜 탄핵 사태 때문에 대선에서 큰맘 먹고 문재인에 투표했는데 영 잘못된 방향으로 가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오씨의 언성이 커지자 광장 벤치에 앉아있던 중·장년층 서너 명이 동조하는 목소리를 보냈다. 백발이 성성한 한 노인은 "이제 민주당은 부산서 표받기 어렵다"고 거들었다.

[부산=뉴스핌] 황선중 기자 = 부산 동구에 위치한 부산역 앞 광장. 2020.02.13 sunjay@newspim.com

4·15 총선을 앞두고 부산 민심이 또 다시 흔들리고 있다.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사태를 거치며 보수에 등 돌렸던 민심이 다시금 돌아오고 있는 것이다.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가 tbs 의뢰로 지난 10~12일 전국 18세 이상 유권자 2505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여론조사 결과, 부산·울산·경남(PK) 지역의 문 대통령의 국정수행 지지율은 35.2%였다. 

문 대통령 집권 초기 PK 지역의 문 대통령 지지율이 80%에 육박했던 것을 고려하면, 부산의 정치 풍향계는 서서히 왼쪽에서 오른쪽으로 넘어가고 있었다.

이날 부산 곳곳에서 만난 시민들 대다수는 문재인 정권에 후한 점수를 주지 않았다. 문 대통령의 지지자였다가 돌아선 시민도 많았다.

택시기사 오덕현(60) 씨는 "정권이 오만하다는 생각이 든다. 공정과 정의를 말하길래 무언가 새로운 바람을 불러올 줄 알았는데 결국 똑같다"며 혀를 찼다.

부산 영도대교에서 만난 김성훈(26) 씨도 "이번 정권은 이미지 정치가 심한 것 같다. 뭐든 가식적으로 보인다"며 지지를 철회했다고 했다. 그는 지난 대선에서 문 대통령에게 투표했다고 했다.

[부산=뉴스핌] 황선중 기자 = 부산 영도다리에서 바라본 부산 중구의 모습. 2020.02.11 sunjay@newspim.com

다만 부산 시민들은 한국당에 쓴소리도 아끼지 않았다. 문 대통령 및 민주당에 대한 실망과 한국당에 표를 던지는 것은 별개라는 이야기였다.

아울러 박근혜 전 대통령의 탄핵 문제에 대한 태도를 명확히 해야 한다는 의견이 많았다. 국민적 합의를 거쳐 이뤄진 탄핵에 대한 한국당의 입장이 모호하다는 비판이다. 대구·경북(TK) 민심과 결이 다른 지점이었다.

양정동에서 만난 한 중년 남성은 "지금 보수의 모습은 결국 선거까지만 탄핵 같은 민감한 문제를 다 덮고 어떻게든 뭉친 척하는 것"이라며 "선거 끝나면 사라질 보여주기식 정당을 만들고 있다"고 내다봤다.

그는 이어 "탄핵부정 세력하고 손잡은 채 표를 달라고 하는 것 역시 이해하기 어렵다"며 "우리는 40년 전 박정희를 탄핵한 것이 아니라 4년 전 박근혜를 탄핵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 기사 본문의 2020년 2월 2주차 리얼미터 여론조사 결과는 무선 전화면접(10%), 무선(70%)·유선(20%) 자동응답 혼용 방식, 무선전화(80%)와 유선전화 (20%) 병행 무작위생성 표집틀을 통한 임의 전화걸기 방법으로 실시했다. 응답률은 5.9%,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2.5%p이다.

자세한 내용은 리얼미터 홈페이지를 참고하면 된다. 

sunjay@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