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부동산 > 건설

불붙은 광명뉴타운 정비사업...′광명4구역′ 행정절차 마무리

오는 9~10월 주민 이주 시작...내년 일반분양
2·5·11구역도 개발 가시화...15구역은 일반분양 '목전'

  • 기사입력 : 2020년01월29일 15:20
  • 최종수정 : 2020년01월29일 16:3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지유 기자 = 경기 광명뉴타운 일대의 재개발 사업이 속도를 내고 있다. 광명뉴타운 2·5·11·15구역의 개발이 가시화된 데다 최근 2000가구 규모의 4구역도 행정절차가 마무리 단계에 접어들었다.

29일 정비업계에 따르면 광명시청은 지난 28일 '광명제4R구역 주택재개발정비사업'에 대한 관리처분계획인가를 고시했다.

조합은 오는 9~10월 주민 이주를 시작할 계획이다. 이주가 끝나면 3개월 내 철거에 들어가 내년 일반분양 예정이다. 시공사는 현대산업개발이 맡는다.

경기 광명시 광명동 88-14번지 일원 광명4구역은 지하 3층~지상 36층, 총 1957가구(임대 105가구)로 지어질 예정이다. 조합원은 1377명으로 일반분양 물량은 447가구(전용면적 39~113㎡로)가 공급된다. 전용 ▲39㎡A 111가구 ▲49㎡A187가구 ▲59㎡A 42가구 ▲59㎡B 1가구 ▲75㎡A 36가구㎡ ▲84㎡A 58가구 ▲84㎡B 4가구 ▲113㎡A 3가구 ▲113㎡B 5가구다.

입지적 장점이 있는 '알짜' 사업장으로 꼽힌다. 지하철 7호선 광명사거리역에서 걸어서 5~10분 걸린다. 광명초등학교가 바로 앞에 있는 '초품아'로 광명전통시장과도 가깝다.

광명뉴타운은 경기 광명시 광명동과 철산동 일대 228만1110㎡에 조성되는 재개발 구역이다. 지난 2007년 재개발 구역으로 지정됐다. 노후주택, 상가 등을 허물고 재개발이 완료되면 2만5000가구가 아파트에 입주한다. 애초 16개 구역으로 시작했지만 현재 5곳(3·6·7·8·13구역)이 정비구역에서 해제돼 11곳이 남았다. 민간택지 분양가상한제에서 제외됐지만 지난해 12·16대책에서 추가 지정됐다.

가장 사업 속도가 빠른 곳은 광명16구역(광명에코자이위브)이다. 지난 2017년 12월 분양해 올해 11월 준공을 앞뒀다. 당시 일반분양가는 3.3㎡당 평균 1755만원이었다.

현재 분양을 대기 중인 곳은 광명15구역(광명 푸르지오 센트베르)으로 분양가상한제를 피할 가능성이 있는 유일한 사업장이다. 이 구역은 오는 4월 28일 이전 입주자모집공고를 내는 것을 목표로 주택도시보증공사(HUG)와 분양가를 협의 중이다.

최근 감정평가를 마친 광명11구역은 오는 4월 중 조합원 분양을 시작한 뒤 내년 6월 주민 이주를 시작할 계획이다. 또 광명2구역은 현재 주민 이주 마무리 단계로 오는 11월 일반분양할 예정이다. 지난해 10월 관리처분인가를 받은 광명5구역도 오는 3월 이주를 앞두고 있다.

광명뉴타운은 재개발 개발이 가시화된 데다 신안산선과 월곶~판교선 등 각종 교통호재도 추진 중이다. 이에 광명뉴타운 일대를 향한 미래가치 상승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다.

한 건설업계 관계자는 "경기 광명은 서울과 가까운 알짜 지역으로 지난해 신안산선 복선전철이 착공했고 월곶~판교선 등도 있어 향후 입지가 더 좋아질 예정"이라며 "여기에 일대 재개발 사업에 속도가 붙어 향후 주변 거주환경이 개선되면 프리미엄이 상승할 것이란 기대가 높다"고 말했다.

실제 광명 일대는 매맷값이 상승세를 이어가고 있다. KB부동산에 따르면 광명시 아파트값은 전주 대비 0.34% 올랐다. 다만 분양가상한제 적용과 정부의 강력한 주택규제 등으로 현재 광명뉴타운 재개발 구역 매수세는 다소 위축된 분위기다.

인근 광명뉴타운 공인중개사사무소 대표는 "개발에 속도가 붙자 재개발 매물에 웃돈이 붙고 거래가 활발했지만 12·16대책 이후 매도인과 매수인이 팽팽한 줄다리기로 보합세를 이어갔다"며 "다만 설명절 이후부터 조금씩 매수세가 붙고 있는 분위기"라고 전했다.

kimjiyu@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