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부동산 > 건설

′먹거리′ 고민 빠진 중견 건설사들...신산업 확대로 극복 모색

스타트업·프롭테크·자산운용업 등 진출
태영건설, 지주사로 전환..."본사 실적 높아질 것"
전문가들 "다양한 영역 진출 불가피...신산업 투자 고민해야"

  • 기사입력 : 2020년01월28일 14:04
  • 최종수정 : 2020년01월28일 14:0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지유 기자 = 주택경기 부진에 위기감이 고조된 중견 건설사들이 신산업 확대로 위기탈출 전략을 모색한다. 앞으로 중견 건설사의 입지가 더 좁아질 공산이 커 경영 효율화를 극대화하거나 신산업 육성을 강화하는 움직임은 더 가속화될 전망이다.

28일 건설업계에 따르면 중견 건설사들은 먹거리 감소에 대비해 효율성 강화 및 신산업 확대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중견 건설사들은 지방을 기반으로 해 대기업보다 상대적으로 불경기에 취약하다.

서울 아파트 전경. [사진=김학선 기자]

중견 건설사들은 스타트업(신생기업)과 프롭테크(부동산과 기술을 결합한 서비스)에 대한 투자를 확대해 사업다각화를 모색하고 있다.

시공순위 35위 우미건설은 최근 공유주방 스타트업 '고스트키친'과 공유주택 수타트업 '미스터홈즈'에 각각 투자자로 참여했다. 우미건설은 부동산중개플랫폼 '직방'과 함께 프롭테크 산업 육성을 위한 펀드 조성에 각각 100억원씩 출자했다. 또 지난해 국내 프롭테크포럼 출범부터 회원사로 참여하면서 이석준 대표가 포럼 이사를 맡고 있다.

항공업이나 자산운용업 등에 진출하는 건설사도 있다. 시공순위 13위 반도건설은 한진칼 지분을 매입해 경영권 참여를 예고했고, 시공순위 31위 IS동서는 부동산 투자 목적의 자산운용사 설립을 추진하고 있다. 권홍사 반도건설 회장과 권혁운 IS동서 회장은 형제지간이다.

시공순위 43위 중흥건설은 공격적인 인수합병(M&A)를 예고하면서 '몸집 키우기'를 꾀할 방침이다. 정창선 중흥건설그룹 회장은 최근 기자간담회를 열고 3년 내 유가증권에 상장된 대기업 인수합병으로 재계 20위권에 진입하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중흥건설은 지난 2017년 남도일보를 인수한 뒤 2019년 헤럴드경제·코리아헤럴드를 인수했다.

시공순위 14위 태영건설은 오는 6월 지주사로 전환해 경영·사업구조를 바꾸기로 했다. 사업회사와 지주회사로 인적분할해 건설·투자부문을 나눠 성장 발판을 마련하자는 복안이다.

신설한 티와이홀딩스(가칭)는 지주회사와 함께 자회사관리와 신사업투자를 맡는다. SBS미디어홀딩스, TSK코퍼레이션, 블루원, 평택사이로, 태영인더스트리 등 4965억원 규모 투자자산도 가져간다. 기존 모회사 역할을 맡던 태영건설은 경영관리 부담에서 벗어나 건설사업부문에 집중할 방침이다.

전문가들은 회사 분할이 '신의 한 수'로 평가한다. 태영건설에 대한 가치평가는 물론 본사 실적도 높아질 것이란 전망이다.

김승준 흥국증권 연구원은 "태영건설은 현재 TSK코퍼레이션이 건설부문으로 인해 제대로 된 밸류에이션(가치평가)을 받지 못하고 있어 사업회사와 지주회사 간 분할은 각각 회사의 가치를 재평가할 수 있는 기회가 된다"고 말했다.

중견 건설사들은 국내 주택사업 위축과 함께 해외건설산업도 어려움이 이어지면서 변화가 불가피하다고 입을 모은다.

한 중견 건설사 관계자는 "과거 주택사업이 호황이었을 때 확보해둔 일감으로 버티고 있지만 앞으로 2~3년 후를 생각하면 회사 영업이익 감소가 걱정된다"며 "일감이 한정되자 대기업들이 예전에는 거들떠보지 않던 작은 사업에도 진출하면서 중견 건설사들이 설 자리가 더 줄었다"고 토로했다.

다른 중견 건설사 관계자도 "국내 중견 건설사들의 대부분 수익은 분양사업으로 얻는데 분양가상한제, 도시정비사업에 대한 규제 등으로 주택사업이 위축되면서 신산업 진출이 불가피하다"며 "최근 해외사업 수주환경이 나아졌다고는 하지만 중견 건설사들은 수주가 쉽지 않다"고 전했다.

전문가들은 앞으로 중견 건설사들이 더 활발하게 새로운 분야로 진출할 것으로 예상한다.

김민형 한국건설산업연구원 선임연구위원은 "현재 국내 건설시장에서는 변화를 모색할 만한 사업영역이 찾기 어렵고, 특히 중견 건설사들은 정부 주도의 생활 SOC사업과 지자체 발주사업 등 공공사업밖에 먹거리가 남지 않았다"며 "건설사들의 다양한 영역 진출이 불가피하고 내년 하반기 더 어려워질 업황에 대비해 계속해서 새로운 산업에 대한 투자 고민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kimjiyu@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