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특파원

'볼턴 폭로'에 되살아난 탄핵 불씨..트럼프는 즉각 부인·진화 안간힘

밋 롬니 등 일부 공화의원 "볼턴 증언 추진할 수도"

  • 기사입력 : 2020년01월28일 05:38
  • 최종수정 : 2020년01월28일 07:3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욕=뉴스핌]김근철 특파원=존 볼턴 전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의 폭로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탄핵 정국이 발칵 뒤집혔다. 민주당이 다시 총공세에 나섰고, 여당인 공화당 일각에서조차 볼턴 전 보좌관의 탄핵 심판 증언이 필요하다는 주장이 고개를 들고 있다. 사그라들던 트럼프 탄핵 심판의 불씨가 볼턴의 폭로에 힘이어 다시 살아나는 형국이 양상이 됐다. 

민주당 지도부와 상원의원들은 27일(현지시간) 전날 보도된 볼턴 전 보좌관의 회고록 내용이 트럼프 대통령에  대한 탄핵 사유를 입증했다면서 증인 채택 필요성을 강조하며 여론 몰이에 나섰다. 

이런 가운데 일부 공화당 상원의원들도 볼턴 전 보좌관의 상원 탄핵 심판 증인 채택이 필요하다는 입장을 보여 눈길을 끌었다. 지난 2012년 공화당 대선 후보였던 밋 롬니 상원의원은 "(볼전 전 보좌관의 폭로를 계기로) 탄핵 심판에 볼턴  증인 채택을 추진하는 공화당 의원들이 늘어날 것"이라고 말했다. 

공화당의 수전 콜린스 상원의원 역시 볼턴 전 보좌관이 밝힌 내용이 "증인 채택 요구를 더 강화할 것"이라는 입장을 보였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존 볼턴 전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사진=로터 뉴스핌]

 

그동안 트럼프 대통령과 백악관, 공화당 지도부는 상원 탄핵 심판을 속전속결로 처리하겠다며 민주당이 요구하는 추가 증인 채택 요구를 거부해왔다. 특히 트럼프 대통령은 우크라이나 스캔들은 물론 임기 중 핵심 외교 정책 결정 과정을 자세히 알고 있는 볼턴 전 보좌관이 탄핵 심판에 나서는 것에 대해 노골적인 거부감을 보여왔다. 백악관도 전직 국가안보보좌관이었던 볼턴의 증언을 법적으로 봉쇄하겠다는 입장을 보여왔다.

이에 비해 볼턴 전 보좌관은 탄핵 심판을 담당하는 상원이 자신을 탄핵 증인으로 정식 채택하면 출석하겠다는 입장을 보였다. 그러나 공화당이 상원의 다수 의석을 확보하고 있는 상황에서 증인 채택 결의가 통과하는 것은 힘들 것이란 관측이 지배적이었다. 

그러나 전날 뉴욕타임스(NYT)는 볼턴 보좌관이 곧 출간할 회고록의 원고를 입수해 트럼프 대통령이 우크라이나 측이 바이든 전 부통령을 포함한 민주당 인사들에 대한 수사를 도울 때까지 3억9100만 달러의 군사 원조를 계속 동결할 것을 원했다 밝혔다고 보도했다. 볼턴 전 보좌관은 자신의 재임시절 회고록을 출간하기 위해 초고를 백악관에 보내 사전 보안 심사를 받는 절차를 진행 중이었다.    

볼턴의 주장이 사실이라면 그동안 우크라이나 군사원조 처리 과정에서 어떤 대가성도 요구하지 않았다고 밝혀온 트럼프 대통령의 해명을 정면으로 뒤집는 것이다. 

비등해지는 여론에 힘입어 볼턴이 증언에 나설 경우 공화당의 의도대로 운영되던 상원의 탄핵 심판도 예기치 않은 국면으로 접어들 수 있다. 

이를 간파한 트럼프 대통령은 즉각 맞대응에 나서며 볼턴의 폭로를 일축했다. 그는 이날 백악관에서 벤야민 네타냐후 이스라엘 총리와 정상회담 전 기자들과 만나 "나는 존 볼턴에게 어떤 말도 한 적이 없다고 말할 수 있다"고 밝혔다. 그는 또 볼턴의 주장을 소개한 뉴욕타임스 보도를 가리켜 "거짓"이라고 주장했다. 

애덤 쉬프 하원 정보위원장(민주당)이 상원에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에 대한 탄핵의 필요성을 주장하고 있다. [사진= 로이터 뉴스핌]

그는 앞서 트위터를 통해서도 "나는 존 볼턴에게 우크라이나에 대한 원조가 바이든 부자를 포함한 민주당에 대한 수사와 연계돼 있다고 말한 적 없다"면서 "사실 그는 그의 공직 해제 당시 그것에 대해 이의를 제기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만일 존 볼턴이 이런 말을 했다면 그것은 책을 팔기 위한 것"이라며 "젤렌스키와 우크라이나 외무장관이 압력이나 문제가 없었다고 말한 것에 더해 젤렌스키 대통령과 내 전화 통화 기록은 필요한 모든 증거"라고 주장했다.

 

kckim100@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