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제약·바이오

감염자 증가하는 '우한 폐렴'…증상과 예방법은?

  • 기사입력 : 2020년01월22일 16:27
  • 최종수정 : 2020년01월28일 11:0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박다영 기자 = 중국 우한시에서 시작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환자가 태국, 일본, 대만, 미국 등 전 세계로 퍼지면서 그 증상과 예방에 대해 관심이 커지고 있다.

22일 오전 9시 기준 국내에서는 1명이 확진환자로 진단을 받아 격리 치료를 받고 있다. 증상이 있는 환자 16명 중 확진환자 1명 외에 4명은 격리돼 검사를 진행중이고 11명은 검사결과 음성이 확인돼 격리해제 됐다.

국외의 경우 중국에서 309명 환자가 발생했다. 우한시가 있는 후베이성 270명, 베이징 5명, 상하이 2명, 이외 지역 32명 등이다. 중국 이외 국가는 태국 2명, 일본 1명, 대만 1명, 미국 1명이 신고됐다. 이들은 모두 우한시에서 유입된 환자로 확인됐다.

[베이징 중신사=뉴스핌 특약] 이동현 기자 = 지난 21일 저녁 베이징에서 후베이성(湖北省) 우한(武漢)으로 향하는 항공기에 탑승한 대다수 승객들이 마스크를 착용한 채 앉아 있다. 160석 규모의 우한행 여객기엔 약 90명의 승객이 탑승했다. 2020.1.21.

◆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는 중국 우한시에서 시작돼 '우한 폐렴'이라고도 불린다. 아직 정체가 밝혀지지 않아 백신이나 완치 치료제가 없다.

증상으로는 발열이나 기침, 숨가쁨 등 호흡기 증상이 나타난다. 원인이 밝혀지지 않았기 때문에 증상에 대한 치료만 이뤄지고 있다.

2015년 유행했던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나 앞서 2002년 퍼졌던 중증급성호흡기증후군(사스) 등도 코로나바이러스의 일종이었다. 메르스는 메르스 코로나바이러스, 사스는 사스 코로나바이러스에 의한 것으로 바이러스마다 전파력과 치명률이 다른 것으로 알려져 있다.

◆ 사람간 전파 가능성…급격한 전파 위험↑

중국 내에서 하루만에 의료진 15명에서 감염된 사실이 알려지면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의 사람 간 전파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는 상황이다. 중국 광동성에서 발생한 환자 중 2명은 우한시에 간 적이 없으며 가족이 우한에 다녀온 후 감염된 것으로 알려졌다.

밀접접촉자 간 감염이 발생하면 격리조치 후 적절히 대응할 수 있지만, 지역사회를 통한 감염이면 급격하게 감염병이 전파될 수 있다.

2002년 발생했던 사스는 변종 코로나바이러스의 일종으로 호텔이나 아파트 등에서 집단 감염이 발생했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도 우한시 수산시장을 방문하지 않았거나 환자와 접촉한 적이 없는 사람까지 감염됐다. 코로나바이러스는 대부분 침을 통해 전파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아직까지 정체가 밝혀지지 않았지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의 감염 사례에 비춰볼 때 공기보다는 침이나 손을 통한 감염에 무게가 실리고 있다.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예방 수칙은?

실제 전파 경로가 손일 경우 손씻기로 감염을 예방해야 한다. 감염자나 바이러스 잠복기 상태인 사람이 코나 입을 만지면 그 손에 바이러스가 묻는다. 그 손으로 문 손잡이를 만지면 바이러스가 남아 다음 사람의 호흡기로 옮을 수 있다. 손을 철저히 자주 씻는 것이 호흡기 감염을 예방하는 길이다.

중국 우한시를 방문하는 경우에는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예방을 위해 각별히 유의해야 한다. 가금류나 야생동물과의 접촉을 피하고 시장 방문은 금해야 한다.

또한, 발열이나 기침 등 호흡기 증상이 있는 환자와 접촉을 피하고 손씻기, 마스크 착용, 손이 아닌 옷소매에 하는 기침 예절 등을 준수해야 한다.

우한시를 방문한 후 귀국해서 14일 이내에 발열, 기침 등 호흡기 증상이 나타나면 보건소나 질병관리본부 콜센터로 문의해야 한다. 의료기관을 방문할 때는 마스크를 착용해야 한다. 흐르는 물에 30초 이상 손을 씻고 의료기관을 방문할 때는 해외여행력을 의료진에게 알려야 한다.

allzero@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