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 > 문화일반

제4회 한국뮤지컬어워즈, '호프' 대상 등 7관왕…조형균·김선영 남녀주연상

  • 기사입력 : 2020년01월20일 22:29
  • 최종수정 : 2020년01월20일 22:2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양진영 기자 = 뮤지컬 '호프'가 제4회 한국뮤지컬어워즈를 점령했다. 연출상과 극본상, 프로듀서상, 음악상, 여자주·조연상, 대상까지 7관왕의 영예를 안았다.

20일 오후 7시 블루스퀘어 인터파크홀에서 열린 제4회 한국뮤지컬어워즈에서 뮤지컬 '호프:읽히지 않은 책과 읽히지 않은 인생'이 대상을 포함해 무려 7관왕에 오르며 2019년을 빛낸 최고의 작품에 선정됐다. 남녀주연상은 뮤지컬 '시라노'의 조형균, '호프'의 김선영에게 돌아갔다.

[서울=뉴스핌] 양진영 기자 = 제 4회 한국뮤지컬어워즈 남녀 주연상의 주인공 배우 김선영, 조형균 [사진=뉴스핌DB] 2020.01.20 jyyang@newspim.com

제4회 한국뮤지컬어워즈 최고의 영예 대상을 수상한 작품은 이번 시상식 최다 수상작으로 선정된 '호프'였다. 주연 배우 김선영은 대표로 "많은 상을 받게 돼 정말 감사하다. 잘 만들고 잘해서라기 보다는 관객과 무대 위에서 연기한 배우들과 서포팅해준 스태프와 제작진이 충분히 교감을 나눠 이런 상을 주신 것 같다. '호프'가 또 공연될 것 같은데 더 좋은 모습으로 찾아오겠다. 우리 모두에게 좋은 위로가 되고 기쁨이 됐으면 좋겠다"고 벅찬 소감을 말했다.

남우주연상의 영예를 안은 '시라노'의 조형균은 "뮤지컬 '시라노'에 캐스팅해준 프로듀서 겸 배우 류정한 형님에게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며 울컥했다. 그는 "너무 쟁쟁한 선배들과 함께여서 후보에 오른 것만도 영광이었다. '호프' 축하 무대를 열심히 하자는 마음으로 나왔는데 이 상을 주셔서 감사하다. 저는 사실 그렇게 잘하는 배우가 아니다. 제가 걷는 길에 확신을 주는 상이라고 생각하고 부담 갖지 않고 열심히 살겠다"고 말했다.

여우주연상을 수상한 '호프'의 김선영은 "이 작품과 인물을 만나게 해준 알앤디웍스에 감사하다. 오훈식 대표님과 2006년에 '에비타'로 두 시상식에서 트로피를 받았다. 이번에 상을 받으면 자기와 인연이 깊은 거라더라. '호프'라는 작품이 나온 것에 대해 개인적으로 감사하다. 우리가 굉장히 혼란스럽고 보이지 않는 폭력이 난무하는 시대에 산다. 한줄기 빛이 필요할 때, 누군가 손 잡아주고 안아주는 게 필요할 때 단비처럼 나타난 작품이었다. 모두에게 위로가 됐고 앞으로 힘든 세상을 어떻게 바라볼 것인가에 대한 답을 준 작품"이라고 뜻깊은 소회를 털어놨다.

[서울=뉴스핌] 이형석 기자 = 배우 이예은, 송용진, 이윤하가 20일 오후 서울 용산구 블루스퀘어에서 열린 제4회 한국뮤지컬어워즈 레드카펫 행사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2020.01.20 leehs@newspim.com

주연상에 앞서 시상한 남녀조연상은 '엑스칼리버'의 박강현, '호프'의 이예은이 수상했다. 박강현은 "후보에 오른 분들이 다 선배님이어서 마음을 비우고 왔다. 축하를 해주기 위해서 왔는데 과분한 상을 주셨다. 일단 낳아주시고 길러주신 어머니에게 가장 큰 감사를 드린다"고 인사했다. 이어 "김문정 음악 감독님이 열심히 하는 건 누구나 다 한다고, 잘해야 한다셨다. 한지상 배우도 기술이 없으면 예술이 없다고 했다. 맞는 말이다. 더 잘하고 진심을 좋은 기술로 잘 전달하는 배우가 되겠다"고 수상소감을 전했다.

'호프'의 이예은은 "우리 '호프' 단 한 장면도 빼놓지 않고 모든 장면, 모든 캐릭터를 사랑한다. 이렇게까지 어떤 작품을 사랑했나 싶을 정도로 인생작"이라며 "제가 보기와 달리 쫄보고 울보다. 주변의 도움이 없었으면 안 됐을 거다. 관객이 과거의 아픔을 마주할 용기를 얻어갔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생애 한번 뿐인 신인상의 영예는 '외쳐 조선!'의 양희준과 김수하에게 돌아갔다. 이어 400석 미만과 이상으로 나누어 선정한 뮤지컬 작품상은 각각 '아랑가'와 '스위니토드'의 차지가 됐다. 이날 최다관왕에 오른 '호프'는 연출상 오루피나를 시작으로 극본상 강남, 음악상 작곡부문에 김효은 작곡가, 편곡·음악감독상에 신은경 음악감독이 수상했으며 프로듀서상도 알앤디웍스의 오훈식 대표가 거머쥐며 의미를 더했다. 안무상은 '벤허', 앙상블상은 '아이다' 팀의 차지가 됐고 무대예술상은 '엑스칼리버'와 '시티오브엔젤'이 공동수상했다.

올해 4회째를 맞은 한국뮤지컬어워즈는 1966년 창작뮤지컬 '살짜기옵서예' 초연 이래 지난 50년의 한국뮤지컬을 돌아보고 앞으로 50년을 준비하는 국내 최대규모 시상식이다. 지난 2018년 12월 1일부터 2019년 11월 30일까지 국내에서 개막한 작품 중 7일 이상 또는 공연 회차 14회 이상 유료 공연된 창작 및 라이선스 초, 재연작을 대상으로 수상작을 선정했다.

[서울=뉴스핌] 이형석 기자 = 배우 옥주현이 20일 오후 서울 용산구 블루스퀘어에서 열린 제4회 한국뮤지컬어워즈 레드카펫 행사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2020.01.20 leehs@newspim.com

특히 이날 한국뮤지컬어워즈에는 다채로운 축하공연도 펼쳐졌다. 윤석화가 부른 뮤지컬 '캣츠'의 'MEMORY', 최다 수상작 '호프'의 '유산+판결', '마리 앙투아네트'의 장은아, 김연지가 부른 '더는 참지 않아', '외쳐 조선!'의 '조선수액+이것이 양반놀음', '웃는남자'의 이석훈의 '그 눈을 떠+웃는남자' 무대가 이어졌다. 또 현재 그랜드 파이널 무대를 올리고 있는 뮤지컬 '아이다' 앙상블과 윤공주의 'THE GODS LOVE NUBIA'가 클라이막스를 장식했다. 마지막으로 올해의 신인상 후보자들과 한세대학교 뮤지컬 꿈나무들이 함께 준비한 뮤지컬 '렌트'의 명곡 'SEASONS OF LOVE' 무대도 만날 수 있었다.

이번 어워즈의 심사는 배우, 작가, 작곡가, 연출가, 제작/기획자, 제작 스태프, 뮤지컬전용 극장 관계자, 학술 평론가 등 100명의 뮤지컬 전문가들로 구성된 전문가투표단의 투표와 관객들로 구성된 100명의 매니아투표단이 참여한 후보작 및 후보자 선정을 통해 이뤄졌다.

다음은 제 4회 한국뮤지컬어워즈 시상작(자) 명단.

▲카카오 베스트 캐릭터상 '엑스칼리버' 모르가나(신영숙, 장은아)
▲신인상 남자 '스웨그에이지: 외쳐 조선!' 양희준 / 여자 '외쳐 조선!' 김수하
▲앙상블상 '아이다' 팀
▲연출상 '호프' 오루피나
▲안무상 '벤허'
▲무대예술상 '엑스칼리버' '시티오브엔젤'
▲극본상 '호프' 강남
▲음악상-작곡 '호프' 김효은 / 편곡·음악감독 '호프' 신은경
▲프로듀서상 알앤디웍스 오훈식
▲조연상 남자 '엑스칼리버' 박강현 / 여자 '호프' 이예은
▲주연상 남자 '시라노' 조형균 / 여자 '호프' 김선영
▲공로상 송승환 문화산업포럼 공동대표
▲작품상(400석 미만) '아랑가' / (400석 이상) '스위니토드'
▲대상 '호프'

jyyang@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