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사건·사고

경찰, '음주 교통사고' 차범근 아들 차세찌 기소의견 검찰 송치

  • 기사입력 : 2020년01월15일 09:08
  • 최종수정 : 2020년01월15일 09:1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정화 기자 = 지난해 12월 만취 상태로 운전을 하다 교통사고를 낸 차범근 전 축구 감독의 아들 차세찌(34) 씨가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됐다.

서울 종로경찰서는 최근 차씨에 대해 도로교통법 위반 등 혐의로 기소의견을 달아 검찰에 송치했다고 15일 밝혔다.

왼쪽부터 차두리 선수, 차범근 감독, 차세찌 [사진=제약회사 CF 화면 캡처]

차씨는 지난해 12월 23일 오후 11시 40분쯤 서울 종로구의 한 식당 앞 도로에서 자신의 차를 운전하다 앞서가던 차를 추돌한 혐의를 받는다.

당시 차씨의 혈중알코올농도는 면허취소 수치인 0.246%인 것으로 알려졌다.

 

clea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