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청와대·총리실·감사원

문대통령 "총선 지나면 야당 인사와 내각 함께 할 수도"

文, 14일 청와대 영빈관서 신년 기자회견
"전체 국정 철학을 공감하지 않아도 가능"

  • 기사입력 : 2020년01월14일 10:42
  • 최종수정 : 2020년01월14일 10:4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선엽 김태훈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총선 지나면 야당 인사 가운데서도 내각에 함께 할만한 분이 있다면 함께 하는 그런 노력을 하겠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14일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신년 기자회견에서 "정세균 총리 후보자가 협치 내각 구성을 대통령에게 건의하겠다고 했는데 수용 의사가 있는가"라는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10일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신년 기자회견에서 기자들의 질문을 받고 있다. [사진=청와대]

문 대통령은 "협치는 가장 큰 과제"라며 "전체 국정 철학을 공감하지 않더라도, 해당 부처의 정책 목표 방향에 공감한다면 함께 일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 "다만, 이것이 대통령의 의지만으로 되는 것이 아니다"라며 "우리 정부의 내각에 합류하게 되면, 자신이 소속한 집단에서는 배신자처럼 평가받는다. 그것을 극복하기 어려움이 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또한 "대통령이 (협치내각을) 공개적으로 추진하면, 야당파괴, 분열공작으로 공격받는 것이 현 정치문화의 현실"이라고 아쉬워했다.

sunup@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