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포츠 > 축구

[월드컵 주치의의 스포츠 이야기] 몸을 사리지 않는 투혼의 선수... 경남FC 감독으로 간 설기현의 도전

  • 기사입력 : 2019년12월31일 08:38
  • 최종수정 : 2019년12월31일 08:3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몸을 사리지 않는 투혼. 스포츠에 대한 이야기를 할 때 즐겨 사용되는 클리셰다. 이런 클리셰가 과장이 아닌 선수를 꼽으라고 한다면, 난 설기현이 떠오른다.

2002년 월드컵 직전 부산에서 연습경기 도중 설기현이 쓰러졌다. 상대 팔꿈치에 머리를 얻어맞았다. 의료 장비를 들고 누워있는 설기현에게 부리나케 달려가 괜찮냐고 묻는데 그는 말없이 고개만 끄덕였다. 그 후 5분간 그는 어슬렁거리며 걸어 다니기만 했다.

프로축구 경남 FC 지휘봉을 잡은 설기현. [사진= 대한축구협]
설기현 신임 감독(왼쪽)과 김경수 경남 지사. [사진= 경남FC]

경기가 끝난 후 설기현은 경기장에서 나를 만났다는 사실을 기억하지 못했다. 순간적인 뇌진탕증세를 겪은 것이다. 그 때의 경험 이후 난 비슷한 일이 생기면 질문을 바꾸었다. "여기가 어디지", "지금 어느 팀과 경기 중이지", "내 이름이 무엇이지" 등등 구체적인 답이 있는 질문으로 상태를 파악한다.

설기현은 선후배 동료와의 관계도 좋았다. 동료에게 신의를 얻는 유형인데, 이영표와는 티격태격하면서도 즐겁게 어울렸던 기억이 새록새록하다. 이영표의 짖궂은 농담도 설기현이 포용력있게 받아넘겼던 모습이 특히 인상적이다.

그의 어린 시절은 호락호락하지 않았다. 끔찍한 탄광사고로 여덟살 때 아버지를 잃었다. 어머니는 막노동을 마다하지 않고 억세게 4형제를 키웠다. 그는 축구를 통해 가장 힘겨운 시기를 넘기고 세계 최고의 무대라는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까지 경험했다.

시련을 통해 어떤 사람은 꺾이고 포기하지만, 어떤 사람은 더 강해진다.

설기현이 K리그 경남FC의 새로운 사령탑이 됐다.

설기현은 선수 때부터 감독을 꿈꿔왔다. 초중고대학에서는 한국의 지도자를 경험했고, 국가대표팀과 잉글랜드에서는 여러 명의 감독을 경험했다.

성균관대 감독으로는 '단체훈련 하루 1시간 10분 이내', '주말 휴식', '아침 식사는 원하는 사람만' 이라는 이색적인 규칙을 내세우면서도 2016년 U리그 서울 경기권 1위라는 성과를 거두기도 했다.

그는 선수로도 훌륭했지만 감독으로는 더 멋진 활약을 펼칠 것이라 기대한다. / 김현철 하남 유나이티드병원장

히딩크 감독의 요청으로 선발한 대한민국 국가대표 축구팀 제1호 상임 주치의. 2006년 월드컵도 동행했다. 지금은 하남 유나이티드병원을 '아시아 스포츠 재활의 중심'으로 만들기 위한 도전을 하고 있다.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