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포츠 > 축구

[EPL] 브루스 뉴캐슬 감독 "기성용, 떠나도 좋다"… 1월 이적 허락

  • 기사입력 : 2019년12월21일 14:27
  • 최종수정 : 2019년12월21일 14:2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태훈 기자 =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 뉴캐슬에서 출전 기회를 받지 못한 기성용이 올 겨울 이적시장에 나선다.

스티브 브루스 뉴캐슬 감독은 21일(한국시간) 영국 신문 '실즈 가제트'와의 인터뷰에서 "기성용(30)을 포함해 2~3명의 선수가 이적하도록 허락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브루스 감독은 "나이가 찼는데 꾸준히 뛰지 못한다면 다른 팀으로 옮겨야 한다. 나도 현역 때 주말 경기에 못 나서는 답답한 기분을 느낀 적이 있기에 잘 안다"고 설명했다.

뉴캐슬 기성용이 이적시장에 나온다. [사진= 로이터 뉴스핌]

지난 2018년 여름 뉴캐슬로 이적한 기성용은 2018~2019시즌 계속된 부상 속에서 정규리그 18경기에 출전, 1도움에 그쳤다.

기성용 입단 당시 라파엘 베니테스 감독이 물러나고, 브루스 감독이 지휘봉을 잡자 이번 시즌에는 좀처럼 출전 기회를 잡지 못했으며 고작 세 차례만 그라운드를 밟았다.

2라운드 노리치시티전에서 딱 한 번 선발 출전했고, 6라운드 브라이턴전, 7라운드 레스터시티전에서는 교체 출전에 그쳤다.

기성용은 뉴캐슬과 2년 계약을 맺었다. 내년 여름 계약이 끝나는 상황이기 때문에 뉴캐슬로서는 기성용을 올 시즌 이적료라도 받고 내보내는 것이 이득이다.

기성용의 차기 행선지로는 사우디아라비아 리그, 미국 메이저리그사커(MLS) 등 여러 곳이 거론되고 있다.

 

taehun0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