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청와대·총리실·감사원

靑, 비건 '北 면담 불발' 가능성에 "북미 모두 대화 노력 중"

靑 핵심관계자 기자들과 질의응답
"대화 모멘텀 유지 노력이 핵심"

  • 기사입력 : 2019년12월20일 11:36
  • 최종수정 : 2019년12월20일 11:3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노민호 기자 = 청와대는 20일 중국을 방문 중인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대북정책특별대표 겸 부장관이 북한 인사와의 접촉 가능성이 무산될 가능성이 점쳐지고 있는 것과 관련해 "북미 모두 대화 모멘텀을 유지하려 노력하고 있다는 게 핵심 포인트"라고 밝혔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이날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면담이 불발될 시 북미대화 재개가 물 건너 가는 게 아니냐'라는 물음에 "비건 대표가 스케쥴 상 오늘 귀국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서울=뉴스핌] 윤창빈 기자 =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대북특별대표.[사진=뉴스핌 DB]

비건 대표는 지난 16일 한국을 방문해 '판문점 회동'을 북측에 공개 제안했지만, 북한은 현재까지 묵묵부답으로 일관하고 있다.

이 와중에 19일부터 20일까지 예정에 없던 비건 대표의 중국 방문이 전격 이뤄지며 외교가에서는 북측 당국자와의 면담 또는 방북 가능성을 점쳤다.

하지만 북한이 설정한 '연말시한'이 다가오고 있는 가운데 현재 북미 간 대화 재개 움직임은 감지되지 않고 있다.

특히 미 국무부는 19일(현지시간) 한 비건 대표가 중국에서 북측 당국자와의 접촉 가능성에 대한 한 언론의 논평 요청에 추가적인 방문이나 만남을 발표할 게 없다는 답변을 내놓은 것으로 전해졌다.

no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