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글로벌정치

美 상원, 비건 국무부 부장관 인준안 압도적 표차로 가결

  • 기사입력 : 2019년12월20일 07:32
  • 최종수정 : 2019년12월20일 07:3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홍규 기자 = 미국 상원에서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대북정책 특별대표의 국무부 부(副)장관 인준안이 압도적 표차로 19일(현지시간) 통과됐다고 AP통신이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이날 상원은 본회의를 열고 비건 대표의 부장관 인준안을 찬성 90표, 반대 3표로 가결했다.

비건 대표의 인준안이 트럼프 대통령의 서명까지 마치면 내달 러시아 주재 대사가 될 존 설리번의 뒤를 잇게 된다. 다만 비건 대표는 부장관이 되더라도 대북 업무는 계속 맡을 예정이다.

인준안 가결은 비건 대표가 19~20일 방중 일정을 소화 중인 가운데 이뤄진 것이다. 그는 중국 정부 관계자들을 만나 대북 공조를 유지해달라고 당부할 방침이다.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이 내년 상원의원 출마를 위해 물러날 수 있다는 관측이 제기되는 가운데 이 경우 부장관인 비건 대표가 장관 대행을 맡게 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고 AP통신은 전했다.

[서울=뉴스핌] 윤창빈 기자 =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대북특별대표가 지난 16일 오전 서울 종로구 외교부청사에서 열린 한미 북핵수석대표협의를 마치고 도어스테핑(약식 기자회견)에서 회담 결과를 발표를 하고 있다. 2019.12.16 pangbin@newspim.com

bernard020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