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중국 > 경제일반

중국 삼성, CSR 분야 외자부문 '1위' 달성에 이어 'CSR 혁신상' 수상

탈빈곤 공익사업 큰 성공으로 'CSR 혁신상' 수상

  • 기사입력 : 2019년12월13일 14:10
  • 최종수정 : 2019년12월13일 14:1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정산호 기자 = 삼성이 중국에서 꾸준한 기업의 사회적 책임(CSR) 활동으로 중국 기관과 현지 매체로부터 높은 평가를 받고 있다.

삼성은 지난 11월 중국 사회과학원이 발표한 사회책임발전지수에서 외자 부문 1위를 차지한 데 이어 최근 중국 유력 매체 디이차이징(第一財經)이 선정한 'CSR 혁신상'까지 수상했다. 

지난 12일 상하이(上海) 열린 '디이차이징·CSR 우수기업 명단 발표 및 수상식'에서 삼성은 기존에 없던 방식으로 중국 사회에 큰 공헌한 기업에 주어지는 'CSR 혁신상'을 수상했다. 디이차이징은 '삼성이 중국에 진출한 27년간 탈빈곤, 교육, 의료 등 공익사업 분야에서 노력해 왔다'며 '특히 낙후된 농촌지역을 관광명소로 탈바꿈시켜 지역 경제를 살리고 지역민의 생활을 크게 개선시켰다'라고 선정 이유를 밝혔다.

삼성이 전개하는 중국 CSR 활동 [사진=바이두]

디이차이징이 매년 중국 기업을 대상으로 평가·선정하는'CSR우수 기업 명단'은 전문가들로 구성된 심사위원단이 기업의 사회적 책임에 대한 국제 표준(ISO 26000)과 지속가능성 판단 글로벌 표준인 GRI 가이드라인에 맞춰 기업의 활동을 평가한다. 올해까지 총 12번 발표된 명단은 중국에서 권위와 영향력을 인정받는다.

이번 혁신상 수상에 계기가 된 CSR 활동은 2015년 삼성이 중국 탈빈곤 기금(扶貧基金)과 함께 진행한 농촌 재활 프로젝트다. 산시(山西)성 타이위안(太原)시에 있는 낙후된 난위(南峪)마을 폐가를 고급 펜션으로 리모델링해 지역을 '유명 관광지'로 탈바꿈시켰다. 혁신은 여기서 그치지 않았다.

삼성은 단순히 건물을 지어주는 것에서 그치지 않고 펜션 운영을 담당하는 '마마화더산포(麻麻花的山坡)'라는 합작회사를 설립했다. 모든 주민을 이 회사의 주주로 등재해 수익이 마을 전체에 돌아갈 수 있도록 만들었다. 2019년 기준 배당총액은 55만 900 위안(9236만원)에 달한다. 243개 가정에 각각 2267 위안(38만원)이 전달됐다. 성공적인 펜션운영으로 애초 예상보다 빨리 탈빈곤 목표도 달성했다.

난위 마을 촌장은 올해 10월 국가로부터 탈 빈곤 실적을 인정받아 중국 최고행정기관인 국무원으로부터 '전국 탈빈곤 우수 인력상'을 수상했다. 이 자리에서 돤춘팅(段春亭)촌장은 "이번 수상은 삼성 덕분이다. 삼성이 없었으면 난위 마을의 변화도 없었다"며 삼성에 대한 고마운 마음을 표현했다.

삼성은 1992년 중국에 진출한 이래 중국사회와 함께 발전하겠다는 '공유 경영'을 실천해 왔다. 중국 진출 27년 동안 교육, 의료, 스포츠 , 재난구조 등 다양한 분야에서 사회적 책임을 다해 왔다.

지금까지 2억6000만 위안(438억원)을 들여 빈곤 지역의 교육지원, 스마트 교실 건설 프로젝트를 지원했다. 2018년 연말 기준 삼성이 중국에 세운 스마트 교실은 106곳, 혜택을 받은 학생은 3만 7100명에 달한다.

이와 함께 '무료 개안수술 프로젝트'를 진행해 2만 650명의 빈곤지역 환자들의 수술비를 전액 지원했다. 최근에는 범위를 확대해 청력, 지체 장애 환자들을 위한 지원 활동에도 들어갔다.

이러한 삼성의 적극적인 CSR 활동은 중국 정부로부터 높은 평가를 받았다. 지난 11월 중국 사회 과학원이 발표한 중국 300대 기업의 사회책임 발전 지수에서 전체 2위, 외자 기업으로는 1위를 차지했다. 중국 사회과학원은 국무원 산하 관영 싱크탱크로 중국 내 최고 권위를 인정받는 연구기관이다. 

 

chung@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