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국 > 광주·전남

장애인은 이용 불가능한 '미세먼지 쉼터'…광주 북구 "보완하겠다"

"장애인들은 미세먼지 쉼터를 이용하는 것이 에베레스트에 오르는 것처럼 느껴진다"

  • 기사입력 : 2019년12월11일 17:09
  • 최종수정 : 2019년12월11일 17:0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광주=뉴스핌] 전경훈 기자 = 광주시 최초 '무장애 도시조성 조례'를 선포했던 광주 북구가 설치한 '미세먼지 쉼터'가 실제로 장애인이 이용하기 불가능해 논란이 일고 있다.

11일 광주 북구에 따르면 지난 11월 1억 5000만원의 예산을 들여 동림동시립장애인복지관, 전남대정문, 전남대사거리 3개소에 '미세먼지 쉼터'를 설치했다.

[광주=뉴스핌] 전경훈 기자 = 11일 초미세먼지 농도가 '매우 나쁨' 수준이지만 가파른 경사로 때문에 장애인은 '미세먼지 쉼터' 이용이 불가능하다. 사진은 전남대 정류장 2019.12.11 kh10890@newspim.com

미세먼지 쉼터는 버스를 기다리는 승객들이 미세먼지로부터 안심할 수 있도록 설치됐다.

그러나 휠체어를 탄 장애인들은 이용이 불가능하다는 지적이다.

전남대정문과 전남대사거리에 설치된 '미세먼지 쉼터'는 안전바도 없고, 경사로가 매우 가팔라 수동휠체어로는 이용이 불가능했다.

[광주=뉴스핌] 전경훈 기자 = 장애인이 미세먼지 쉼터 이용에 불편함을 겪고 있자 이를 지켜보던 한 시민이 휠체어를 밀어주고 있다. 2019.12.11 kh10890@newspim.com

한 장애인이 미세먼지 쉼터 이용에 불편함을 겪고 있자 이를 지켜보던 한 시민의 도움으로 내부에 들어설 수 있었다. 하지만 내부에 들어와서도 장애인 편의를 배려하지 않은 구조 때문에 불편함을 겪어야만 했다.

또한 내려오는 과정에서 누군가가 잡아줘도 넘어질 정도의 가파른 경사로 때문에 부상의 위험이 도사리고 있었다.

이에 북구청 환경과 관계자는 "장애인복지관 등에서 지적이 들어와서 문제가 있는 부분은 보완할 예정"이라면서도 "당초 협의과정에서 장애인협회에서 미세먼지 쉼터 내부가 아닌 밖에서 버스를 기다리기로 협의가 됐었기 때문에 지금처럼 설치가 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한 디자인센터에 위탁을 준 것이라고 책임을 회피하기도 했다.

장애인 이용자가 가장 많은 동림동시립장애인복지관 버스 정류장은 쉼터 관련 민원이 빗발치자 안전바 설치와 내부에 의자를 빼서 휠체어가 움직일 수 있도록 조치했다. 그러나 쉼터를 기존의 버스정류장과 조금 떨어진 곳에 설치하면서 시각장애인용 점자블록이 끊겨있는 채 방치되고 있었다.

[광주=뉴스핌] 전경훈 기자 = 미세먼지 쉼터를 설치하면서 시각장애인용 점자블록이 버스정류장과 멀찌감치 떨어진 채 방치됐다. 사진은 동림동시립장애인복지관 정류장 2019.12.11 kh10890@newspim.com

장애인을 배려하지 않은 미세먼지 쉼터 문제는 설치 전부터 이미 예견된 일이라는 지적도 있다.

염건이 광주시장애인복지관 관계자는 "무장애를 관련하는 부서가 아닌 미세먼지라는 아이템 하나로 환경과에서 했기 때문에 무장애 정류장 같은 정책을 몰랐을 것이다"며 "장애인들은 비가림막 같은 미세먼지와 전혀 관련 없는 가림막만이 설치 돼 있는 것은 무장애 관련 정책이 부서마다 따로 놀고있어서 이러한 문제점이 발생하고 있는 것이다"고 주장했다.

[광주=뉴스핌] 전경훈 기자 = 11일 광주의 초미세먼지 농도가 '매우 나쁨'의 수준을 기록하고 있다. 2019.12.11 kh10890@newspim.com

정성주 광주나눔장애인자립생활센터 소장은 "취지도 좋고, 디자인도 좋은데 장애인들이 이용할 수 없도록 설계한 북구청의 행정에 매우 유감스럽다"며 "장애인들은 미세먼지 쉼터를 이용하는 것이 에베레스트에 오르는 것처럼 느껴진다"고 토로했다.

이어 "미세먼지가 연일 매우나쁨 수준을 보이고 있는데 장애인들은 그 공기를 다 마셔야 되는 것이냐"면서 "지적이 들어와야 그제서야 조치를 취하는 것은 예산을 두 번 쓰는 것인데 이렇게 세금을 낭비해선 안된다"고 지적했다.

kh10890@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