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포츠 > 야구

[프로야구] KIA, MLB 출신 투수 가뇽 영입·터커 재계약… 외인 구성 완료

  • 기사입력 : 2019년12월10일 14:16
  • 최종수정 : 2019년12월10일 14:1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태훈 기자 = KIA 타이거즈가 2020시즌을 함께할 외국인 선수 구성을 마쳤다.

프로야구 구단 KIA 타이거즈는 10일 "메이저리그(MLB) 출신 우완 투수 드류 가뇽(29)과 계약금 65만달러, 연봉 65만달러 등 총액 85만달러(약 10억1400만원·옵션 별도)에 계약했다"고 밝혔다.

이어 기존 외국인 타자 프레스틴 터커(29)와는 계약금 30만달러, 연봉 55만달러 등 총액 85만달러에 재계약을 했다.

[서울=뉴스핌] 김태훈 기자 = KIA 타이거즈가 외국인 투수 드류 가뇽을 영입했다. [사진= 로이터 뉴스핌] 2019.12.10 taehun02@newspim.com

가뇽은 미국 출신으로 193cm, 97kg의 우수한 체격을 갖춘 우완투수다. 지난 2011년 밀워키 브루어스의 지명을 받았으며 주로 마이너리그에서 활약했다.

메이저리그에서는 통산 23경기에서 3승1패 평균자책점 7.32를 기록, 마이너리그에서는 통산 223경기(선발 163경기)에 등판해 44승50패 평균자책점 4.54를 남겼다.

가뇽은 2019시즌 뉴욕 메츠 소속 불펜투수로 19경기에 출전해 3승1패 평균자책점 8.37을 남겼으며, 특히 올 시즌 트리플A에서 15경기에 모두 선발 등판해 88⅔이닝을 소화하며 6승5패 평균자책점 2.33을 기록하는 등 안정적인 모습을 선보였다.

최고 구속 155km의 빠른 공을 보유한 가뇽은 체인지업, 커터, 커브 등 다양한 변화구를 사용해 땅볼 유도가 좋은 투수다. 큰 키와 부드러운 투구 폼에서 나오는 빠른 공의 구위가 좋고, 체인지업의 각이 뛰어나다는 평가다.

재계약에 성공한 터커는 2019시즌 중반에 KIA에 합류, 95경기에 출전해 타율 0.311 9홈런 50타점 50득점으로 뛰어난 활약을 펼쳤다. 특유의 친화력과 성실함으로 조계현 KIA 단장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터커는 KIA를 통해 "KBO리그 최고의 팀 동료, 열정적인 팬들과 내년에도 호흡할 수 있어 기쁘다. 올 시즌 경험을 바탕으로 내년에는 더 발전된 모습을 보여드리겠다"고 밝혔다.

지난 11월14일 애런 브룩스를 영입한 KIA는 가뇽과 터커와 계약을 마치며 2020시즌 함께할 외국인 선수 구성을 모두 마쳤다.

[서울=뉴스핌] 김태훈 기자 = KIA 타이거즈가 프레스틴 터커와 재계약을 맺었다. [사진= KIA 타이거즈] 2019.12.10 taehun02@newspim.com

taehun0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