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포츠 > 야구

[프로야구] 두산 린드블럼, 2년 연속 골든글러브… 김하성은 MLB 진출 선언

NC 양의지, 포수 부문 2년 연속 골든글러브 수상
키움 박병호, 2년 연속·통산 5번째… SK 최정은 6번째 황긍장갑

  • 기사입력 : 2019년12월09일 18:48
  • 최종수정 : 2019년12월09일 18:4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태훈 기자 = 2019 프로야구가 막을 내린 가운데 골든글러브의 주인공이 가려졌다.

두산 베어스 조쉬 린드블럼은 9일 서울 강남구 코엑스 오디토리엄에서 열린 2019 신한은행 MY CAR KBO리그 골든글러브 시상식에서 2년 연속 투수 부문 골든글러브 주인공이 됐다.

골든글러브 후보 선정 기준은 지난해와 동일하다. 투수의 경우 타이틀 홀더, 규정이닝 이상, 10승 이상, 30세이브 이상, 30홀드 이상을 기록한 선수가 포함된다. 포수와 야수는 타이틀홀더, 해당 포지션 수비 720이닝 이상이며 지명타자의 경우 타이틀홀더와 지명타자 297타석 이상을 소화해야 한다.

린드블럼은 30경기에 출전해 20승3패 평균자책점 2.50을 기록, 2019시즌 정규 시즌 최우수선수(MVP)와 더불어 다승, 승률(0.870), 탈삼진(189) 1위에 오르며 투수 부문 3관왕을 차지했다.

투수와 배터리를 이루는 포수 부문에서는 NC 다이노스 양의지가 선정됐다. 양의지는 타율 1위(0.354), 출루율 1위(0.438), 장타율 1위(0.574) 등을 달성하며 2년 연속 황금장갑을 거머쥐었다.

두산 베어스 린드블럼. [사진= 두산 베어스]
NC 다이노스 양의지가 포수 부문 골든글러브를 수상했다. [사진= 뉴스핌 DB]

1루수 부문에는 키움 히어로즈 박병호가 선정됐다. 그는 통산 5번째 홈런왕을 달성하며 장타율 2위(0.560), 득점 3위(92), 타점 7위(98)를 기록, 2년 연속이자 5번째 1루수 부문 골든글러브 주인공이 됐다. 2루수 부문에서는 타율 3위(0.344), 득점 5위(89), 출루율 5위(0.403)을 달성한 NC 다이노스 박민우가 받았다.

핫코너 3루수에는 SK 와이번스 최정이 통산 6번째 골든글러브를 수상했다. 그는 홈런 공동 2위(29), 타점 6위(99), 장타율 5위(0.519) 등을 기록했다. 유격수 부문에서는 타율 12위(0.307), 안타 5위(166), 장타율 10위(0.491) 등 공수 모든 부문에서 맹활약을 펼친 키움 히어로즈 김하성이 선정됐다.

김하성은 유효 투표수 347표 가운데 325득표(득표율 93.7%)를 했다. 특히 김하성은 시상식에 앞서 내년 시즌을 마친 뒤 메이저리그(MLB) 진출을 선언했다. 그는 "내년이면 해외 진출 자격을 얻기에 원하는 목표를 이루면 도전할 수 있다. 내가 잘해야 한다. 올해와 비슷한 성적을 내서는 힘들다는 것이 전제조건이다"고 밝혔다.

외야수 부문에는 이정후, 제리 샌즈(이상 키움 히어로즈), 멜 로하스 주니어(KT 위즈)가 주인공이 됐다. 이정후는 타율 4위(0.336), 안타 2위(193), 득점 4위(92)를 달성하며 2년 연속 황금장갑을 거머쥐었다. 샌즈는 타점 1위(113), 득점 1위(100) 홈런 4위(28)를 기록, 로하스는 타점 공동 2위(104)에 올랐다.

지명타자에서는 전 경기에 출전해 타율 2위(0.344), 안타 1위(197), 출루율 4위(0.409) 등을 달성한 두산 베어스 호세 페르난데스가 받았다.

페어플레이상에는 LG 트윈스 채은성이 선정됐으며, 골든포토상은 두산 베어스의 배영수가 받았다. 이날 시상식장에는 한국시리즈 4차전 경기에서 마지막 아웃카운트를 잡아낸 뒤 환호하는 모습이 담겼다.

배영수는 "선수로서 마지막으로 받는 상인데, 포토상이여서 너무 감사하다. 또 잘 마무리할 수 있게 도와주신 김태형 감독님께 감사드린다. 선수 생활 동안 고생해준 와이프와 팬분들께 너무 감사하다"고 말했다.

김하성이 내년 시즌을 마친 뒤 MLB 진출을 선언했다. [사진= 뉴스핌DB]

taehun0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