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일본

[아시아 증시] 日, 미국 고용지표 호조로 상승...中, 수출 4개월 연속 감소에 혼조세

  • 기사입력 : 2019년12월09일 17:03
  • 최종수정 : 2019년12월09일 17:0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백지현 기자 = 9일 아시아 주요 증시는 미국과 중국의 경기 지표가 엇갈린 가운데 혼조세를 나타냈다.

일본 닛케이225종합지수는 전 거래일 대비 0.33% 오른 2만3430.70엔으로 마감했다. 토픽스(TOPIX)는 0.51% 뛴 1722.07엔으로 장을 마쳤다.

닛케이지수는 지난주 발표된 미국 고용 지표의 영향으로 상승했다.

지난 6일(현지시간) 미 노동부는 11월 비농업 부문 신규고용이 26만6000건이라고 밝혔다. 이는 10개월만의 최대치로 시장 예상치인 18만건을 크게 웃돈 수치다.

11월 실업률 역시 3.5%로 50년래 최저치를 기록하며 주가를 떠받쳤다.

한편, 지난 8일 발표된 11월 중국의 수출 지표가 4개월 연속 하락한 것으로 나타나 투자자들의 심리에 악영향을 미쳤다. 11월 수출은 전년 동기 대비 1.1% 줄어, 연말 시즌을 앞두고 예기치 않은 감소세를 나타냈다. 특히 중국의 대미 수출은 23% 줄어 12개월 연속 감소했다.

모넥스 증권의 마쓰시마 유타카 시장 애널리스트는 "일본 증시의 상승세가 둔화된 것 같다"며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의 무역 협상 관련 발언이 변동이 너무 심해서 앞으로 시장 갈피를 전망하기 어렵다"고 진단했다.

이데미쓰코산과 JGC홀딩스는 각각 4.19%, 3.31% 올랐다. IHI는 3.29% 상승했다.

중국 증시는 11월 중국 수출의 약세가 강조되며 하락했다.

상하이종합지수는 전일대비 0.08% 오른 2914.48포인트로 하루를 마쳤다. 선전성분지수는 전 거래일 대비 0.02% 하락한 9876.27포인트에 마감했다. 상하이와 선전증시에 상장된 대형주를 모아 놓은 CSI300은 0.18% 내린 3895.45포인트로 장을 마쳤다.

다만, 지표 결과는 미중 무역 분쟁이 중국 경제에 미치는 여파를 시사함과 동시에 중국 정부가 더 많은 경기 부양책에 나설 것이라는 기대감을 촉발했다.

홍콩증시는 상승장을 연출했다. 오후 4시 29분 기준 항셍지수는 전 거래일 종가보다 0.07% 오른 26515.77 포인트, H지수(HSCEI)는 0.09% 뛴 1만416.20 포인트를 지나고 있다.

대만 가권지수는 0.44% 오른 1만1660.77포인트에 장을 마쳤다.

9일 닛케이225평균주가지수. [자료=인베스팅닷컴]

lovus23@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