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포츠 > 국내스포츠

'KLPGA 개막전 우승' 이다연 "한국 골프에 내 이름 남기고파... LPGA는 내후년 도전"

2020 KLPGA투어 시즌 개막전 효성챔피언십

  • 기사입력 : 2019년12월08일 18:50
  • 최종수정 : 2019년12월08일 19:0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정윤영 기자 = "나를 더 알리고 한국 골프에 내 이름을 남기고 싶다. 기회가 된다면 내후년 정도 해외 투어에 도전해보고 싶다."

이다연(22·메디힐)은 8일 베트남 호찌민의 트윈도브스GC(파72/6579야드)에서 열린 2020시즌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시즌 개막전 효성챔피언십(총상금 7억원·우승상금 1억4000만원) 3라운드서 버디 3개와 보기 1개를 묶어 2타 줄인 최종합계 11언더파 205타를 기록, 통산 5승을 달성했다. 하반기에만 준우승을 3차례 기록한 이다연은 2020시즌 첫 대회를 '와이어투와이어'로 우승을 장식했다.

[서울=뉴스핌] 정윤영 기자 = 이다연이 2020시즌 KLPGA 개막전에서 와이어투와이어 우승을 달성했다. 2019.12.08 yoonge93@newspim.com

이다연은 우승 후 KLPGA와의 인터뷰서 "항상 시즌 들어갈 때마다 목표를 첫 승 하자고 하는데, 이렇게 생각지도 못했던 개막전에서 하게 돼서 기쁘다. 2019시즌 마지막 대회를 체력적인 문제로 출전하지 못해 마무리해서 아쉬웠었는데, 쉬면서 체력을 회복한 뒤 나온 이번 대회에서 이렇게 우승까지 해서 행복하다"고 밝혔다.

그는 "이번 대회에서 아이언이 가장 좋았다. 덕분에 버디 찬스가 많았는데 그만큼 버디를 많이 못해서 아쉽긴 했다. 하지만 좋았던 아이언 덕분에 우승할 수 있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다연은 "쉬면서 체력적인 부분에서 많이 회복이 됐다. 18번 홀에서 세컨드 샷 잘 쳤다고 생각했는데, 내 생각보다 멀리 나가서 힘든 상황이 만들어졌다. 페어웨이를 지킬 수 있는 클럽을 잡았으면 좋았을 걸 하고 후회했다. 그래도 그 상황에서 최선을 다했다"고 돌이켰다.

이어 "이번 대회 크게 잡았던 목표가 '보기 하지 말자'였다. 버디 찬스를 많이 만드는 것도 중요하지만, 찬스를 기다리면서 안정적으로 파를 할 수 있는 곳을 공략 해야겠다는 생각으로 했던 것이 주효했던 것 같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나를 더 알리고 한국 골프에 내이름을 남기는 것이라 타이틀 욕심이 나긴 하는 것 같다. 본격적인 2020시즌을 준비할 때 상금왕과 대상을 큰 목표로서 세우고 이를 이룰 수 있도록 세부 목표는 톱10에 많이 들자는 목표를 세우겠다. 이번 우승을 통해 한 발 앞선 채로 2020시즌을 맞게 됐으니 좀 더 자신있게 준비할 수 있을 것 같다"고 강조했다.

또 "2019시즌에 메디힐 대회와 브리티시에 출전하면서 좋은 기억을 많이 남겼다. 기회가 된다면 내후년 정도 해외 투어에 도전해보고 싶다. 내일 돌아가서는 학업을 마무리해야 해서, 12월 말 정도부터 휴식을 취할 수 있을 듯하다. 전지훈련 가기 전까지는 계속 체력을 끌어 올릴 수 있는 준비를 할 생각이다"고 덧붙였다.

[서울=뉴스핌] 정윤영 기자 = 이다연이 2020시즌 KLPGA 개막전에서 우승을 차지했다. [사진=KLPGA] 2019.12.08 yoonge93@newspim.com

yoonge93@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