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포츠 > 골프

KLPGA, 남양주서 2019 동계 첫 봉사활동 가져

  • 기사입력 : 2019년12월03일 17:12
  • 최종수정 : 2019년12월03일 17:1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용석 기자 = 한국여자프로골프협회(KLPGA)가 3일 '남양주시 외국인 복지센터'에서 '2019 KLPGA 동계 봉사활동'의 첫 시간을 가졌다.

경기도 남양주시에 위치한 '남양주시 외국인 복지센터'에서 진행된 봉사활동에는 KLPGA 김경자 전무이사와 천미녀 이사를 비롯한 소속 선수 5명(박규리, 박진선, 이기화, 이영귀, 정서빈)과 함께 사무국 직원 3명이 참가했다. 참가자들은 이날 외국인 근로자 자녀들의 보육시간에 방문하여 의미 있는 시간을 보냈다.

KLPGA가 남양주시 외국인 복지센터에서 첫 동계봉사활동을 가졌다. [사진= KLPGA]

김경자 전무이사는 "올해도 바쁜 시간을 내어 자발적으로 봉사에 참여한 선수들과 함께해서 마음이 따듯한 겨울을 보낼 수 있을 것 같다. 조성된 기금과 용품들을 필요한 곳에 나눌 수 있어 기쁘다"고 참가한 KLPGA 선수들을 대표해 전했다.

KLPGA는 한 해 동안 팬들에게 받은 사랑을 주변 어려운 이웃에게 환원하는 취지로 'KLPGA 동계 봉사활동'을 지난 2013년부터 지속적으로 진행하고 있다.

'KLPGA 동계 봉사활동'은 12월 한달 동안 총 5개 기관을 방문해 신뢰와 나눔의 가치를 실현한다. 금일 진행된 봉사 활동을 시작으로 17일에 밥상공동체 연탄은행을 통해 진행될 '연탄 나르기 봉사'까지 총 5번의 'KLPGA 동계 봉사활동'이 진행된다.

KLPGA는 봉사활동과 더불어 올해 5월에 열린 KLPGA투어 '제7회 E1 채리티 오픈'을 통해 조성된 자선기금 중 현금 400만원과 함께 약 740여만 원 상당의 넥워머와 방한장갑 등 방한용품을 '남양주시외국인복지센터'에 전달해 그 의미를 더했다.

 

fineview@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