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포츠 > 국내스포츠

[KLPGA] '1R 선두' 이다연 "루키 활약에 자극받아"... 임희정 "목표는 상금 1위"

2020시즌 KLPGA 개막전 효성챔피언십 1라운드

  • 기사입력 : 2019년12월06일 20:16
  • 최종수정 : 2019년12월06일 20:1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정윤영 기자 = "2019시즌 루키들이 정말 잘했다. 루키들이 잘하면서 나 역시 자극을 받아 경쟁심이 생겼다."

이다연(22·메디힐)은 6일 베트남 호찌민의 트윈도브스GC(파72/6579야드)에서 열린 2020시즌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시즌 개막전 효성챔피언십(총상금 7억원·우승상금 1억4000만원) 1라운드서 버디 6개와 보기 1개를 묶어 5언더파 67타를 기록, 리더보드 최상단에 이름을 올렸다.

[서울=뉴스핌] 정윤영 기자 = 이다연이 2020시즌 KLPGA 개막전에서 깜짝 선두를 달렸다. [사진=KLPGA] 2019.12.06 yoonge93@newspim.com

이다연은 1라운드 후 KLPGA와의 공식인터뷰서 "오늘 샷이 마음대로 잘 안돼서 잘 치자는 생각보다는 샷 자체에 집중하려고 노력했고, 한 두 홀 잘 되니까 자신감이 붙었던 것 같다. 전반에는 퍼트도 잘 따라줘서 좋은 스코어로 경기를 마칠 수 있었다. 만족한다"고 밝혔다.

그는 거리가 조금 줄었다는 지적에 "전체적으로 줄긴 했는데, 거리에 대해서 신경 안 쓰려고 노력 중이다. 거리보다는 코스 공략에 요즘은 신경을 더 많이 쓰고 있다. 오늘도 샷이 좋지 않은 상태라 공략을 잘 하자고 했던 것이 잘 맞아 떨어졌다"고 설명했다.

이다연은 2019시즌 루키 돌풍에 대해 "루키들이 정말 잘했다. 루키들이 잘하면서 나 역시 자극을 받아 경쟁심이 생겼다. 경력이 쌓이면서 잘 친다는 보장 없기 때문에 잘 해야겠다는 마음이 들고, 2020시즌은 아직 잘 모르겠다. 루키들과 같이 쳐봐야 알 것 같다. 지난해 이 대회에서 임희정과 플레이를 했던 것으로 기억하는데, 그 때 '아 이 친구 잘 치겠다'는 생각을 했었다"고 말했다.

이어 "개막전이지만 2019년에 열리기 때문에 아직 목표를 정확하게 세우진 않았다. 일단 시즌 첫 승하는 것과 체력 관리 잘해서 톱텐 많이 드는 것에 집중고자 생각하고 있다. 남은 라운드에서도 욕심 부리지 않고 순간순간 경기 풀어나가는데 집중하겠다" 고 덧붙였다.

2019시즌 루키 신분으로 3승을 기록한 임희정(19·한화큐셀)은 상승세를 이번 시즌까지 이어갔다. 그는 1라운드서 버디 6개를 잡고 보기는 3개를 범해 3언더파 69타로 유해란(19·SK네트웍스)과 나란히 공동 2위에 안착했다.

임희정은 "연습 때와는 달리 코스 컨디션이 많이 바뀌어서 초반에 힘들었다. 그린 스피드가 어제보다 빨라 애를 먹었다. 오늘 보기도 많았는데 후반에는 그만큼 버디가 많이 나와서 좋은 성적으로 마무리 할 수 있었다고 생각한다"고 돌아봤다.

그는 "초반에는 살짝 감이 안 잡히는 편이다. 후반에 감이 올 때가 있는데 그 부분을 잘 잡고 흐름을 타는 것이 이유라고 생각한다. 그래서 요즘에는 최대한 초반에는 스코어를 잃지 말자는 생각으로 치고 있다. 오늘도 전반에 스코어를 좀 잃어서 한 타만 줄이자는 생각으로 쳤는데, 버디가 계속 나오면서 좋은 성적으로 끝냈다"고 말했다.

이어 "올 초에는 보기를 범하면 화나니까 표정을 숨기지도 못했는데, 하반기에 우승을 하면서 뭔가 보기를 쳐도 스코어를 줄일 수 있다는 자신감이 생겼다. 우승하면서 많이 바뀐 것 같다. 잘 치고 있다가 마지막 날 무너지는 것 없어진 것 같고 많이 성장했다고 생각한다. 그래도 베트남 코스는 아직 적응을 잘 못한 것 같다"고 설명했다.

임희정은 2019시즌 시즌 3승을 거두고도 2승에 그친 조아연(19·볼빅)에게 신인상을 건넸다. 이에 "신인상은 이미 지났으니 이제는 생각 안 난다. 시즌 마지막 대회 끝나고서 그러려니 했는데, 막상 대상시상식에서 조아연이가 신인상 수상하는 것을 보니 씁쓸하더라. 그래도 신인상에 견줄 만한 값진 것들을 많이 얻었으니 이제는 크게 상관하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그는 "2020시즌 목표는 다시 루키라는 마음으로 1승부터 차근차근하는 것이다. 그리고 작년보다는 꾸준한 플레이하는 것이 목표다"고 다짐했다.

특히 "프로 선수라면 당연히 상금 부분을 노리는 게 맞지 않을까. 오늘은 컷 통과에 포커스를 맞추고 플레이를 했다. 남은 라운드는 그린 스피드와 거리감을 잘 맞춰서 좋은 모습 보여드리겠다"고 밝혔다.

[서울=뉴스핌] 정윤영 기자 = 임희정이 첫날 공동 2위를 기록했다. [사진=KLPGA] 2019.12.06 yoonge93@newspim.com

yoonge93@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