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포츠 > 국내스포츠

'최혜진·임희정'의 팀 KLPGA, 챔피언스트로피 첫날 포볼 승리

오렌지라이프 챔피언스트로피 박인비 인비테이셔널 첫날

  • 기사입력 : 2019년11월29일 17:35
  • 최종수정 : 2019년11월29일 17:3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정윤영 기자 = 팀 KLPGA가 첫날 승리했다.

팀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는 29일 경북 경주의 블루원 디아너스 CC(파72/6484야드)에서 열린 2019 오렌지라이프 챔피언스트로피 박인비 인비테이셔널(총상금 12억원) 첫날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팀을 3승1무2패로 앞섰다. 팀 KLPGA는 3.5점을, 팀LPGA는 2.5점을 각각 기록했다.

[서울=뉴스핌] 정윤영 기자 = 최혜진(사진)과 임희정이 박인비와 다니엘 강을 2홀 남기고 4홀차로 승리했다.[사진=KLPGA] 2019.11.22 yoonge93@newspim.com
[서울=뉴스핌] 정윤영 기자 = 최혜진과 임희정(임희정)이 박인비와 다니엘 강을 2홀 남기고 4홀차로 승리했다. [사진=KLPGA] yoonge93@newspim.com

올 시즌 KLPGA '대세' 최혜진(20·롯데)과 시즌 3승의 '특급루키' 임희정(19·한화큐셀)팀이 '골프여제' 박인비(31·KB금융그룹)와 다니엘 강(27·미국)으로 이뤄진 팀 LPGA를 2홀 남기고 4홀 차로 승리했다.

임희정은 1번(파4), 6번(파5), 8번홀(파5) 버디를 잡고 최혜진은 10번홀(파4)를 가져가는 등 KLPGA 팀은 초반부터 LPGA 팀에 리드를 가져갔다.

다니엘 강이 13번(파3), 14번홀(파5) 연속 버디를 잡았지만, 최혜진 역시 버디를 잡아 추격을 허용하지 않았다. 여기에 임희정이 16번홀(파5)에서 버디를 잡아 승리를 확정지었다.

임희정은 경기 후 인터뷰서 "초반부터 샷 감각이 좋아서 작심하고 버디를 노렸다. 박인비 선수를 이겨보고 싶다는 희망을 이뤘다"고 말했다.

최혜진은 "샷도 좋았지만 임희정과 호흡이 잘 맞았다"고 말했다. 최혜진은 그동안 이 대회에 2차례 출전해 1무 5패를 기록한 바 있다. 

팀 KLPGA의 김아림(24·SBI저축은행) 박민지(21·NH투자증권)도 팀 LPGA 허미정(30·대방건설) 이정은6(23·대방건설) 팀을 3홀 남기고 4홀 차로 이겼다.

여기에 KLPGA 박채윤(28·삼천리) 장하나(27·BC카드)팀까지 LPGA 김효주(24·롯데) 지은희(33·한화큐셀)팀을 1홀 남기고 3홀 차로 이겼다.

팀 LPGA는 세계랭킹 1위 고진영(24·하이트진로)과 유소연(29·메디힐)의 활약으로 팀 LPGA는 김지현(28·한화큐셀) 조아연 팀을 2홀 남기고 3홀 차로 이겼다.

고진영은 이날 4번홀(파5), 6번홀(파5), 7번홀(파4), 10번홀(파4) 등 버디행진을 벌였다. KLPGA '슈퍼루키' 조아연(19볼빅)이 13번홀(파3)에서 버디로 추격에 나섰지만, 승부를 뒤집는데 실패했다.

뉴질랜드 교포 리디아 고(22)와 호주교포 이민지(23)로 이뤄진 팀 LPGA는 김지영2(23·SK네트웍스) 최예림(20·하이트진로) 팀에 1홀 남기고 3홀 차로 이겼다.

이정민(27·한화큐셀) 이다연(22·메디힐)팀은 양희영(30·우리금융그룹) 이미향(26·볼빅)팀과 무승부를 기록했다.

11월30일 이어지는 2라운드에서는 두 명이 공 하나를 번갈아 치는 방식의 포섬 방식으로 진행되며, 12월1일 열리는 최종 라운드에서는 싱글 매치플레이를 통해 최종 승부를 가린다.

[서울=뉴스핌] 정윤영 기자 = 고진영이 팀 KLPGA를 2홀 남기고 3홀차로 이겼다. [사진=LPGA] 2019.11.25 yoonge93@newspim.com
[서울=뉴스핌] 정윤영 기자 = 박인비가 첫날 팀 KLPGA에 패했다. [사진=KLPGA] 2019.11.27 yoonge93@newspim.com

yoonge93@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