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통일·외교

통일부 "금강산 남측시설, 북측 자체 철거 정황 확인된 바 없어"

"금강산 문제 관련 '남측과 합의해 처리한다'는 것이 북측 입장"

  • 기사입력 : 2019년12월06일 12:29
  • 최종수정 : 2019년12월06일 12:2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하수영 기자 = 북한이 금강산 관광지구 내 남측 시설을 철거하라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는 가운데, 아직 자체적으로 철거한 정황은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김은한 통일부 부대변인은 6일 정례브리핑에서 관련 질문에 대해 "(자체 철거 징후는) 확인된 바 없다"며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언급한 바와 같이 금강산 시설 문제와 관련해서는 우리 측과 합의해 처리한다는 것이 북측의 기본 입장인 것으로 알고 있다"고 밝혔다.

[서울=뉴스핌] 이형석 기자 = 김은한 통일부 부대변인 leehs@newspim.com

앞서 김 위원장은 지난 10월 금강산관광지구를 시찰한 현장에서 "보기만 해도 기분이 나빠지는 너절한 남측 시설을 싹 들어내도록 하라"며 "금강산의 자연경관에 어울리는 현대적인 봉사시설들을 우리 식으로 새로 건설하여야 한다"고 말했다.

이에 북측은 우리 측에 금강산 시설의 조속한 철거를 거듭 촉구하고 있다. 지난달 11일에는 '남측이 금강산 시설 철거 요구를 수용하지 않으면 임의 철거에 나설 수 있다'고 '최후통첩'까지 보냈다.우리 측의 대화 및 노후시설 정비 제안에도 '전부 철거하라'는 입장만 고수하고 있다. 금강산 시설 문제와 관련해 '남측과 합의해 처리한다'는 입장이지만 이 마저도 우리 측과 달리 문서 교환 방식만을 원하고 있는 등 입장 차가 커 향후 금강산 관련 상황 변화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한편 통일부는 최근 북‧미 정부 간 공식 입장을 통해 무력(군사력) 사용에 대한 언급이 지속되고 있는 것과 관련해 "한반도의 항구적 평화 정착을 위한 북‧미 간 협상 진전을 기대한다"는 원론적인 입장을 밝혔다.

김 부대변인은 '이같은 상황에서 우리 정부의 중재자 역할이 중요해지고 있는데 정부는 어떤 대응을 준비하고 있느냐'는 질문에 "최근에 보여준 여러 가지 담화라든가 이런 것들을 보면 북핵 협상과 관련하여 북‧미간에 입장 차이가 여전히 있는 것으로 보인다"며 "우리 정부는 한반도의 항구적 평화 정착을 위해 북미 간 협상이 진전되기를 기대하며, 이를 위해 할 수 있는 외교적 노력을 다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suyoung0710@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