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 > 문화일반

사재기 다툼부터 이혼소송까지...송사로 얼룩진 연예계

  • 기사입력 : 2019년12월06일 08:01
  • 최종수정 : 2019년12월06일 08:2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양진영 기자 = 올 연말 연예계가 각종 송사로 얼룩졌다. 음원 사재기에 이혼, 악플러 고소 등 이유도 제각각이다. 쉬쉬하거나 무대응으로 일관하던 과거와는 모든 게 달라졌다.

최근 가요계 음원 사재기 논란이 불거지면서 공개적으로 고소, 고발이 난무하고 있다. 이밖에도 올 연말 연예계에 사건사고가 끊이질 않는다. 강력 범죄에 휘말린 이들을 제외해도 구혜선, 안재현 부부의 이혼소송과 다양한 송사가 매일같이 들려온다.

◆ 사재기부터 루머·악플 대응까지…발 벗고 나선 소속사

음원 사재기 관련 사건들은 박경이 몇몇 가수들을 실명으로 저격하면서 시작됐다. 바이브, 임재현, 장덕철, 송하예, 전상근 등은 "심각한 명예훼손과 정신적 고통을 당했고 사실관계를 확인하지 않은 '아니면 말고 식' 루머"라며 그를 고소했다. 바이브 측은 "사과를 받지 못했다"면서 사재기 관련 조사에 적극 협조해 진실을 밝히겠다고 강조했다. 김나영, 양다일 등 추후에 온라인상에서 이름이 언급됐던 이들도 법적대응을 예고했다.

[서울=뉴스핌] 이지은 기자 = 사재기 의혹을 받고 있는 가수들의 실명을 거론한 블락비 박경 [사진=박경 인스타그램] 2019.11.27 alice09@newspim.com

박경 측은 이와 관련해 "본 건으로 실명이 언급된 분들 및 해당 관계자 여러분께 불편을 드린 점 양해 말씀드린다"면서도 "실명 언급으로 문제가 되는 부분은 법적 절차에 따라 그 과정에 성실하게 임할 것"이라고 소송을 피하지 않겠다는 입장이다. 음악팬들은 며칠 새 고소, 고발 관련 기사가 쏟아지고 핑퐁처럼 주고받는 양측의 대립된 주장을 예의주시하고 있다.

이밖에도 연예 기획사와 각종 소속사들은 악플과 루머 대응에 한창이다. 최근 인피니트, 러블리즈, 골든차일드 소속사 울림엔터테인먼트를 비롯해 스타쉽엔터테인먼트도 그간의 악플 고소, 고발 결과를 발표하고 앞으로도 선처없는 대응을 예고했다. 매일같이 쏟아지는 송사가 그칠 만도 하건만 시간이 갈수록 늘어나고 강한 제재로 나아가는 모양새다.

한 대형 연예 기획사 관계자는 "최근 악플이나 루머를 방치했다간 팬덤이나 연예인 당사자가 불만을 갖는 경우가 많다. 적극적으로 소속 연예인이 법적 대응을 요구하는 경우도 늘었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루머가 삽시간에 퍼지는 시대다. 참는 게 능사가 아니다. 어떻게든 억울한 루머는 벗는 것이 낫다는 걸 모두가 경험을 통해서 알게 됐다"고 말했다.

◆ 이혼·멤버 탈퇴·전속계약 분쟁도…'공개 대응'이 정답?

각종 사생활 관련 송사도 줄줄이 이어졌다. 앞서 이혼과정을 놓고 진실공방을 벌이던 안재현, 구혜선 부부는 맞소송에 돌입하게 됐다. 안재현 측은 지난 9월 서울가정법원에 이혼 소장을 접수했고, 구혜선 측도 "안재현을 상대로 이혼소송의 반소를 접수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사진=뉴스핌DB]

몇해 전부터 꾸준했던 전속계약 관련 분쟁은 더 심해졌다. 최근 TS엔터테인먼트에 TRCNG 일부 멤버가 전속계약 해지를 통보하면서 갈등이 불거졌다. 우엽, 태선은 소속사 박상현 이사 등 2명을 상습아동학대 및 특수폭행치상 등 혐의로 지난 12일 서울지방경찰청에 고소했다. TS 측은 무고죄로 맞서는 한편, 나머지 8명 멤버의 부모가 공식입장문을 내고 대응했다. 우엽, 태선 측은 TS를 향해 "허위주장과 멤버들 부모 간의 이간질을 중단하라"고 요구했다.

특히 전속계약 분쟁과 관련해서는 이미 여러 판례가 나왔기 때문에 어느 쪽이든 소를 제기할 수 있는 여건이 마련됐다. 올해만도 강다니엘, 라이관린을 비롯해 TS엔터테인먼트서도 B.A.P와 전효성, 슬리피 등 여러 케이스가 있었다. 소속사와 연예인 모두가 법의 잣대로 정확히 판단을 받는 게 명확한 해결방법이라는 것을 인식하고 있다는 의미다.

계속해서 들려오는 송사에 피로감을 토로하는 이들도 있다. 그럼에도 공개적으로 대응하는 것이 이익을 지키는 데 도움이 된다는 게 업계의 공통된 의견이다. 연예계에 오래 몸담은 한 매니지먼트 실장은 "법적으로 시비를 가리는 것 자체가 잘못된 게 아니라는 걸 모두가 인식하고 있다. 시끄러운 공방이 끝난 후에도 안좋은 시선은 있을 수 있다. 이름이 알려진 회사든, 연예인이든 이제는 부당한 일로부터 권리를 적극적으로 지키려는 분위기"라고 말했다.

jyyang@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