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방송·연예 > 가요

장덕철·송하예·전상근·임재현, 박경 사재기 발언에 "가볍게 여기지 않고 강경대응"

  • 기사입력 : 2019년11월25일 15:02
  • 최종수정 : 2019년11월25일 15:0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지은 기자 = 바이브에 이어 장덕철과 송하예, 임재현, 전상근, 황인욱이 박경의 사재기 발언에 강경한 입장을 밝혔다.

장덕철 소속사 리메즈엔터테인먼트는 25일 "먼저 소속 아티스트의 명예를 훼손시키고 영향력 있는 공인으로서 책임지지 못할 발언에 대해 깊은 유감을 표하며, 소속 아티스트들의 보호를 위해 이번 사건을 결코 가볍게 여기지 않고 강경 대응을 할 것임을 밝힌다"고 말했다.

[서울=뉴스핌] 이지은 기자 = 가수 박경 [사진=박경 인스타그램] 2019.11.25 alice09@newspim.com

이어 "당사는 작년 4월 발생한 루머에 실추된 소속 아티스트들의 명예와 상처를 회복하고 보호하고자 지금까지 노력하고 있다. 지난 24일 새벽 모 가수의 발언은 다시 한 번 당사와 소속 아티스트에게 씻을 수 없는 상처를 줬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앞으로 당사는 소속 아티스트들의 보호를 위해 지속적인 모니터링을 실시, 이후 발생하는 허위사실 유포 및 명예훼손 등에 대해서는 그 어떠한 합의나 선처 없이 강경대응을 취할 것"이라고 밝혔다.

황인욱 소속사 하우엔터테인먼트 역시 "당사는 모 가수의 개인 SNS에서 언급된 '사재기' 의혹에 대해 전혀 사실무근임을 밝힌다. 당사와 소속 가수 황인욱은 '사재기'라는 범죄행위를 저지른 바 없으며 사실관계를 확인하지 않고 대중에 허위사실을 기정사실화, 당사는 물론 소속 가수의 명예를 훼손시킨 모 가수에 대해 깊은 유감을 표한다"고 말했다.

또 "당사는 이런 상황을 묵과할 수는 없는 바, 해당 논란을 바로잡기 위해 차후 법적 절차에 따라 강경하게 대응할 것이다. 당 SNS 게시 후 추가로 유포되는 허위사실 등 악의의 명예훼손 행위에 대해서도 자료를 취합할 예정이며, 선처 없이 강력하게 법적 조치를 취할 예정"이라고 강경한 태도를 내비쳤다.

송하예 소속사 더하기미디어와 임재현 측 역시 박경의 실명 거론에 유감을 표하고 "당사는 허위사실 유포에 대한 책임을 묻고 법률검토를 통해 강경대응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앞서 박경은 이날 자신의 SNS를 통해 "바이브처럼, 송하예처럼, 임재현처럼, 전상근처럼, 장덕철처럼, 황인욱처럼 사재기 좀 하고 싶다"는 글을 게재해 파장을 일으켰다. 현재 해당 글은 삭제된 상태다.

이에 박경 소속사는 "이는 가요계 전반에 퍼진 루머에 근거해 사실관계 확인 없이 발언한 것이다. 단순히 생각하면 아티스트 개인의 생각을 본인의 트윗에 올린 것뿐이지만, 구체적인 실명을 거론, 당사자들께 불편을 드린 점 사과의 말씀 드리며 다시 한 번 넓은 이해 부탁드린다"고 해명했다.

alice09@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