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글로벌정치

美 관계자 "美 군함, 홍콩 입항 기대"...불허조치 철회 요구

  • 기사입력 : 2019년12월03일 16:45
  • 최종수정 : 2019년12월03일 17:1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홍규 기자 = 미국 국무부 관계자는 중국 정부가 미국의 '홍콩 인권·민주주의 법'(홍콩인권법) 제정에 대한 보복으로 발표한 미국 군함의 홍콩 진입 불허 조치와 관련해 홍콩 입항이 "계속되기를 기대한다"고 2일(현지시간) 밝혔다.

이날 국무부 관계자는 "우리는 성공적인 홍콩 입항(port visit)에 오랜 기록을 갖고 있다"며 "계속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고 로이터통신이 보도했다. 중국에 홍콩 진입 불허 조치를 철회하라고 요구한 셈이다.

그는 또 중국 정부가 홍콩인권법 제정에 대한 보복으로 미국에 거점을 둔 비정부기구(NGO) 5곳에 제재를 부과한다고 발표한 데 대해서는 "(NGO를 통해서) 외국의 내정간섭을 받았다는 주장은 거짓"이라며 "홍콩 시민들의 정당한 우려로부터 국내외 여론의 관심을 벗어나게 하려는 의도"라고 비판했다.

앞서 베이징 시간으로 2일 화춘잉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미국의 항공모함의 홍콩 입항 요청 검토를 당분간 보류한다고 밝혔다. 미국 군용기 역시 마찬가지라고 말했다.

화 대변인은 또 미국에 본부를 둔 NGO 5곳에 제재를 부과한다고 발표했다. 제제 대상 NGO는 △휴먼라이츠워치 △프리덤하우스 △미국국가민주기금회 △미국국제사무민주협회 △미국국제공화연구소 등이다.

화 대변인은 이들 NGO가 홍콩에서 극단주의와 폭력 행위를 부추겼다고 비난했다. 구체적인 제재 내용은 발표되지 않았지만 NGO 관계자들에 대한 비자 발급 거부 등이 거론되고 있다.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좌)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bernard020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