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유통

뷰티 업계, 색조에 빠지다

아모레, 신규 색조 브랜드 론칭 vs LG생건도 브랜드 색조 제품 강화
작년 색조시장 12%↑ 두 자릿수 성장…신규고객 유입 및 매출 확대 용이

  • 기사입력 : 2019년11월20일 06:25
  • 최종수정 : 2019년11월20일 06:2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최주은 기자 = #대학생 이모 씨는 친구들과 함께 최근 강남 파르나스 몰에 생긴 세포라에 이따금 들른다. 그 자리에서 테스트 해보고 마음에 드는 제품이 있으면 구매한다. 지난주에 구매한 제품만 여러 개인데 대부분 립스틱과 아이새도다.

#직장인 김모 씨는 유럽 여행을 계획하고 있다. 이번 여행은 자신에게 큰맘 먹고 주는 선물로 내친김에 평소에 갖고 싶었던 것도 구매할 참이다. 하지만 김 씨는 여행 지출로 인한 부담으로 면세점에서 립스틱만 서너 개 구매했다.

가격적인 부담이 적으며 소비 만족도가 높은 립스틱, 아이섀도 같은 색조 화장품이 인기다. 최근에는 루이비통모에헤네시(LVMH) 그룹이 전개하는 화장품 편집숍 세포라에서 색조 제품을 공격적으로 선보이며, 이 같은 분위기를 더욱 끌어올린 모양새다.

[자료=대한화장품협회] 2019.11.20 june@newspim.com

20일 뷰티업계에 따르면 아모레퍼시픽은 지난 8월 2030 고객을 타깃으로 한 신규 메이크업 브랜드 '블랭크' 론칭했다. 브랜드 론칭 이후인 10월에는 립스틱 10종과 새도우 팔레트 2종을 각각 선보였다. 아모레퍼시픽은 남성용 색조 브랜드인 '비레디'도 론칭했다. 남성 화장에 거부감이 없는 Z세대(1990년대 중반∼2000년대 초반에 태어나 디지털 환경에서 자란 세대)가 화장품 미래 주력 소비층으로 떠오르면서 이들을 주요 타깃으로 했다.

아모레퍼시픽은 기존에 '레어카인드'와 '에스쁘아' 등 색조 브랜드를 운영해오고 있다. 그럼에도 새로운 브랜드를 선보이게 된 배경은 타깃의 다양성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블랭크가 2030을 위한 브랜드라면 에스쁘아는 2034를 집중 커버한다.

아모레퍼시픽 관계자는 "밀레니얼은 색조 트렌드를 빠르게 수용하는 세대로 이들의 다양한 니즈를 반영하기 위해 색조 제품을 강화하고 있다"며 "다양한 고객층을 위한 새로운 브랜드를 선보이며 올해 전략 방향 중 하나인 고객 경험 강화에 집중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사진=아모레퍼시픽] 2019.11.20 june@newspim.com

LG생활건강은 신규 브랜드 론칭 없이 기존 브랜드에 색조를 강화하는 방법을 택했다. 럭셔리 브랜드인 '후'가 립 신제품 '공진향:미 벨벳 립 루즈'를, 발효 화장품 브랜드 '숨37°'에서 베이스 메이크업 제품을 각각 출시했다.

H&B 스토어 올리브영도 색조 브랜드를 운영 중이다. 지난 2015년 자체 브랜드인 '웨이크메이크'를 론칭한 이후 최근까지 300여개 품목을 취급하고 있다. 론칭 당시 올리브영은 해외시장 확장과 K뷰티 대표 브랜드 육성을 목표로 삼았다.

이처럼 뷰티업계에 색조 브랜드 및 제품을 잇따라 선보이는 것은 색조 시장의 꾸준한 확대가 예상돼서다.

대한화장품협회에 따르면 지난해 국내 화장품 생산규모는 15조5028억원 수준이다. 이 가운데 색조 제품은 2조3958억원으로 두 자릿수(11.9%)의 높은 성장세를 나타냈다.

LG생활건강 관계자는 "최근 2년간 색조 화장품을 꾸준히 늘려왔다"며 "색조 시장의 성장이 지속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색조 화장품에 보다 집중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색조 제품이 기초 제품 대비 영업이익이 낮지만 고객 유입 및 매출 확대 측면에선 효과적이라는 설명이다. 또 글로벌 기업인 세포라가 기초보다는 색조 제품에 강점을 두고 있다는 점도 국내 브랜드가 색조에 집중하는 요인 중 하나로 꼽힌다.

에이블씨엔씨 관계자는 "고객이 기초 제품을 잘 바꾸지 않지만 색조 제품은 상대적으로 쉽게 바꿔 어느 정도 매출 증대 효과가 있다"고 말했다. 다른 브랜드숍 관계자는 "영업이익이 낮지만 신규 고객 유입(매출 확대) 측면에서 브랜드들이 라인을 확장해 색조 제품을 잇달아 선보이고 있다"며 "최근 세포라 국내 상륙과도 무관치 않다"고 덧붙였다.

june@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