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통일·외교

한·일 시민 100명, 오는 22일 한국서 모여 미래지향적 협력방안 모색

KF, 서울대·와세다대와 22~24일 '한일 시민 100인 미래 대화' 개최

  • 기사입력 : 2019년11월14일 11:09
  • 최종수정 : 2019년11월14일 11:0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허고운 기자 = 한국국제교류재단(KF)은 서울대 일본연구소, 일본 와세다대 한국학연구소와 공동으로 오는 22~24일 '2019 한일 시민 100인 미래 대화'를 개최한다고 14일 밝혔다.

일산 킨텍스와 소노캄 고양 호텔에서 열리는 이번 행사에는 학계 전문가와 비정부기구(NGO), 일반 시민 등 한국과 일본에서 각각 50명씩 참가한다.

[서울=뉴스핌] 허고운 기자 = 2019.11.14 heogo@newspim.com

행사는 '한일 시민, 새로운 협력을 상상하다'라는 대주제 아래 ▲시민평화연대 ▲청소년·교육 ▲생활안전·환경 ▲사회문화협력을 의제로 총 4개의 분과세션으로 진행된다.

23일 개회식에는 이근 KF 이사장, 이종원 와세다대 한국학연구소장의 개회사를 시작으로 정재정 서울시립대 명예교수의 기조연설, 심규전 전 동아일보 대기자의 한일 공동 프로젝트 사례발표가 있을 예정이다.

한일 시민들의 대화 외에도 문화 탐방, 아이스브레이킹 등 부대행사도 마련된다. 특히 23일 만찬에서는 지난해 한일 시민 100인 미래 대화행사 계기로 결성한 한일 밴드 '하나이치 포크밴드'가 공연한다.

KF 관계자는 "한일 시민 100인 미래 대화는 기존의 전문가 중심 대화채널과 차별화된 시민 중심의 협의 채널"이라며 "양국 공통 국가 현안에 대한 시민사회의 자발적인 해결 노력과 협력을 이끌어내는 플랫폼으로 자리매김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heogo@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