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일본

日정부 "대북 특사 파견, 사실 아냐"...韓언론 보도 부정

  • 기사입력 : 2019년11월13일 14:19
  • 최종수정 : 2019년11월13일 15:1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오영상 전문기자 = 일본 정부가 야치 쇼타로(谷內正太郞) 전 국가안보국장이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의 대북 특사로 올해 3차례 북한을 방문했다는 한국 언론 보도를 부인했다.

13일 지지통신에 따르면 일본 정부의 대변인 격인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관방장관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해당 보도에 대해 "그런 사실은 없다"고 부정했다.

단, 스가 장관은 "조건 없이 북한과 마주 앉겠다고 하는 일본 정부의 입장에는 전혀 변함이 없다"고 강조했다.

앞서 조선일보는 "아베 총리가 지난 5~9월 야치 전 국장을 3차례 평양에 특사로 보내 김정은 국무위원장에게 친서를 전달했다"고 보도했다.

조선일보는 "친서에는 북일 국교정상화와 북한에 의한 일본인 납치문제 해결, 북일정상회담 개최 등이 담긴 것으로 알려졌다"고 부연했다.

스가 요시히데 일본 관방장관 [사진=지지통신 뉴스핌]

goldendog@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