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동남아·호주

'호주 최악의 산불' 시드니 인근까지 번져...최고 비상사태 선포

  • 기사입력 : 2019년11월12일 21:07
  • 최종수정 : 2019년11월12일 21:0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선미 기자 = 호주 동부 지역에서 대형 산불이 동시다발적으로 발생해 최고 단계 비상사태가 선포됐다.

미국 CNN과 로이터 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호주 뉴사우스웨일스주(州) 정부는 11일(현지시간) 동부 14개 지역에 비상사태를 선포하고 인근 시드니 주민들에게는 '재난' 단계의 화재 경보를 발령했다. 호주 시드니 지역에 최고 수준 화재 경보가 내려진 것은 2009년 관련 시스템 도입 후 처음이다.

호주 뉴사우스웨일스주(州)에서 산불이 확산되면서 뉴사우스웨일스주 북쪽 해변 마을인 포트 맥쿼리 하늘이 연기로 가득 찼다. [사진=로이터 뉴스핌]

현재까지는 460만명이 거주하는 시드니 인구 밀집 지역에서 큰 피해는 발생하지 않고 있지만, 도시 외곽의 블루마운틴과 헌터밸리, 일라와라 등이 가장 큰 피해를 본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CNN에 따르면 현지 시간으로 12일 저녁까지 뉴사우스웨일스 전역에서 85개의 산불이 발생했고 이 중 절반이 아직 진화되지 못했다.

이번 산불로 3명이 사망했고 주택 100채 이상과 학교 2곳이 파괴됐다. 학교 600곳이 문을 닫았고 9개 학교는 산불이 접근해 강제로 대피해야 했다. 화재 위험이 있는 숲 지대에는 진입이 금지됐다.

일부 지역에서는 주민들이 산발적으로 발생한 산불 사이에 위치한 집에 갇혀 대피하지 못하고 있는 데다 산불의 기세가 강력해 구조도 쉽지 않은 상황이다.

지난 10월 말에는 20㎢에 달하는 코알라 서식지인 레이크 인스 자연보호구역이 불길에 휩싸여 코알라 수백마리가 목숨을 잃었고 가까스로 구조된 코알라들은 병원으로 옮겨져 화상 치료를 받고 있다.

호주 동부는 몇 달 간 가뭄이 이어져 산불 위험이 매우 높은 데다 폭염과 강풍까지 겹쳐 산불이 급속도로 확산되고 있다. 직접적인 산불 피해를 입지 않은 시드니에서도 화재 연기로 인한 위험이 발생할 것으로 우려되고 있다.

 

gong@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