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영상 > 정치

[영상] 김관영 "靑 만찬 고성, 황교안 대표가 사과해야"

  • 기사입력 : 2019년11월11일 11:57
  • 최종수정 : 2019년11월11일 11:5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민경 기자 = 김관영 바른미래당 최고위원은 11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어제 있었던 문재인 대통령과 여야 5당 대표의 청와대 만찬 자리에서 했던 발언에 대해 사과해야 한다"라고 말했다.

김 최고위원은 "황 대표가 선거제 개혁과 관련해 한국당과 협의 없이 일방적으로 밀어붙였다고 주장한 것은 사실관계를 심각히 왜곡하는 발언으로 매우 유감"이라며 "한국당은 단 한 번도 선거제 논의에 제대로 성의를 갖고 참여한 적이 없다. 정치권의 승자독식 구조를 완화하고 비례성과 대표성을 강화하자고 합의했음에도 불구하고, 오히려 지역구를 지금보다 늘리고 승자독식 구조를 더 강화하는 반개혁적인 주장만 내놓고 있다"라고 지적했다.

그는 "한국당은 여기에 그치지 않고 한국당의 전신인 새누리당이 만든 국회선진화법마저 물리력을 동원해 무시하고 동물 국회를 만들었다"며 "황 대표는 어제 발언에 대해 즉각 사과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지난 10일 문 대통령과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황교안 자유한국당, 손학규 바른미래당, 심상정 정의당, 정동영 민주평화당 대표는 오후 6시부터 약 2시간 50분 동안 막걸리를 곁들인 만찬을 함께 하면서 국정 전반에 대한 의견을 나눴다. 이 자리에서 황 대표는 패스트트랙에 오른 선거제 개혁에 대해 자유한국당과 협의 없이 밀어붙였다고 강하게 반발했고, 이에 손 대표가 한국당이 협의에 응하지 않았다고 반론해 고성이 오갔다. 황 대표는 유감을 표했으며 문 대통령은 고성을 주고받는 두 대표를 말린 것으로 알려졌다.  

 

min1030@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