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회·정당

손학규 "靑 만찬 고성, 정치‧인생선배로서 황교안 꾸짖은 것"

10일 靑 만찬 다툼 설명…"정권투쟁만 생각 말라"
"그러자 황교안 언성 높여 분위기 잠깐 안좋아져"
"마음에 안든다 외면 말고 협의 정치하자는 얘기"

  • 기사입력 : 2019년11월11일 10:37
  • 최종수정 : 2019년11월11일 17:2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규희 기자 =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가 전날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와의 고성 다툼에 대해 11일 "정치 선배로, 또 인생 선배로서 한마디로 꾸짖은 것"이라며 "정권투쟁만 생각하지 말고 나라를 생각해달라"라고 당부했다.

손 대표는 이날 오전 9시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 직후 기자들과 만나 "한국당 마음에 안 든다고 지금까지 외면해온 자세 아닌가. 그러지 말고 타협하고 양보할 건 양보하고 협의해 정치를 발전시켜 나가야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서울=뉴스핌] 최상수 기자 =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가 지난달 2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19.10.28 kilroy023@newspim.com

손 대표는 "전날 청와대 문재인 대통령 관저에서 진행된 5당 대표 만찬에서 선거제도와 관련해 황 대표가 계속 '한국당과는 협의 없이 진행됐다'고 했다. 이에 정동영 민주평화당 대표, 심상정 정의당 대표,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설명을 했는데도 계속 그랬다"고 했다.

손 대표는 이어 "그래서 제가 황 대표에게 말씀드렸다. '정치 그렇게 하는 게 아니다. 정권 투쟁에만 급급하지 말고 나라를 생각해달라'라고 했더니 황 대표가 언성을 높이면서 분위기가 잠깐 (안 좋아졌다)"고 설명했다.

손 대표는 또 "선거제 개혁과 관련해 지난해 11월 15일 5당 원내대표 합의한 것도 있고, 올해 4월 22일 한국당 빠진 상태에서 합의가 됐는데, 한국당을 배제한 것이 아니라 한국당이 협의에 안 들어온 것이라고 설명했다"고 했다.

손 대표는 "그러니 황 대표가 '아니다 우리는 (법)안을 냈다'고 얘기해서 내가 '선거제를 단순히 거부하려고 한 것 아닌가. 선거제 개혁에 대한 국민적 염원이 있으니 양당 극한투쟁을 배제하고 다당제 연합 정치를 해나가자'고 말했다"고 했다.

손 대표는 여야정 상설협의체에 대해서도 "여야정 상설협의체도 한국당이 정치 발전을 위해, 정치제도 개혁을 위해 적극적으로 참여하고 협의에 응해야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손 대표는 아울러 국회의장 주재 정치협상회의에 대해서도 "거듭 말하지만 한국당이 정치를 같이 해나간다는 생각을 가져야지 우리 마음에 들지 않으니 우린 아예 협의에 들어가지 않는다고 외면하는 자세를 버려달라"며 "헙의에 참여하고 양보할 것은 양보하고 타협할 것은 타협해서 협의 해나가는 정치하자는 이야기다"라고 강조했다.

손 대표는 '황 대표가 계속해서 참여하지 않으면 여야 4당만이라도 합의할 생각이 있느냐'는 물음에는 "여기서 드릴 말씀이 아닌다"라면서도 "지난 4월 한국당 없는 여야 4당 합의와 같은 사태가 다시 벌어지지 않았으면 한다"고 말했다.

q2kim@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