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포츠 > 야구

[프리미어12] 김경문 감독 "박종훈 뒤에 이영하 대기… 허경민·박민우 선발출전"

김경문 감독 "박병호 살아나고 있다… 좋은 타구 나올 것"

  • 기사입력 : 2019년11월08일 17:29
  • 최종수정 : 2019년11월08일 17:2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 고척=뉴스핌] 김태훈 기자 = 프리미어12 C조 예선 3연승에 도전하는 김경문 감독이 필승 의지를 다졌다.

김경문 감독이 이끄는 한국 야구대표팀은 8일 서울 고척 스카이돔에서 2019 세계야구소프트볼연맹(WBSC) 쿠바와 C조 3차 예선전을 치른다.

이 경기에 앞서 열린 호주와 캐나다의 경기에서 호주가 극적인 승리를 거두며 한국은 최소 조 2위로 슈퍼라운드 진출을 확정했다. 그러나 상승세에 오른 만큼 쿠바와의 경기에서도 승리를 거둬 3연승으로 일본으로 향하겠다는 생각이다.

[서울=뉴스핌] 김태훈 기자 = 김경문 한국 야구대표팀 감독이 8일 서울 고척 스카이돔에서 열리는 2019 프리미어12 C조 예선 3차전 쿠바와의 경기를 앞두고 인터뷰를 하고 있다. 2019.11.08 taehun02@newspim.com

김경문 감독은 "호주와 캐나다의 경기를 봤다. 최약체인 호주가 이기는 것을 보고 묘하다는 생각을 했다. 우리가 쿠바에 이기면 복잡한 경우의 수가 생기지만, 이런 것은 신경쓰지 않고 전력을 다할 것이다"고 밝혔다.

이어 "어차피 슈퍼라운드는 일본까지 이어진다. 패배하는 것 보다 3연승으로 일본을 가는 것이 팀 분위기에 더 좋다. 오늘 한국 팬분들이 야구장을 많이 찾는다고 들었는데, 깔끔하고 좋은 경기내용을 보여드리겠다"고 강조했다.

김 감독은 "경기를 치르면서 선수들이 단단해지고 있다. 특히 양현종과 김광현이 마운드 위에서 든든히 버텨주니 상대적으로 어린 선수들도 부담을 덜 갖는 것 같다"고 덧붙였다.

이날 김경문 감독은 '잠수함'이라는 희소성이 있는 박종훈을 선발로 내세웠다. 김 감독은 "박종훈의 투구내용을 봐야 알겠지만, 내일 경기가 없는 만큼 빠른 투수교체를 가져가려고 한다. 뒤에 이영하가 대기중이다"고 말했다.

이어 "앞선 두 경기에서 시합에 뛰지 못했던 선수들도 기용하려고 생각 중이다. 물론 점수차가 어느정도 벌어져서 편한 상황이 되면 좋겠지만, 고우석과 하재훈은 나설 가능성이 높다"고 언급했다.

한국은 전날 열린 캐나다와의 경기서 8회초 1사 2루 1대2로 쫓기는 극박한 상황을 맞이했다. 이때 구원등판한 조상우는 두 타자를 연속 삼진으로 돌려세운 뒤 9회말까지 틀어막고 승리를 지켰다.

김 감독은 조상우의 출전 가능성에 대해 "어제 (조)상우가 예정보다 많은 이닝을 던졌다. 그런데 생각보다 투구수가 많지 않더라. 만약 경기 후반 위험한 상황이 온다면 투입을 생각 중이다"고 말했다.

이번 프리미어12에서 4번 타자를 맡고 있는 박병호가 8타수 무안타 5삼진에 그치며 극심한 타격 부진에 빠졌다. 김 감독은 "오늘도 4번 1루수로 출전한다. 어제 마지막 타석에서 괜찮은 타구가 나왔다. 점점 부담감이 줄어들고 있는 상태다. 오늘 좋은 타구가 나올 것으로 예상한다"며 굳은 믿음을 보였다.

이어 "어제 결정적인 적시타를 때린 박민우가 1번 2루수로 선발 출전한다. 3루에는 허경민이 나설 것"이라고 말했다.

 

taehun0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