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포츠 > 야구

[프리미어12] '김재환 결승타' 한국, 캐나다 꺾고 2연승… 슈퍼라운드 진출 유력

김광현, 6이닝 7K 무실점 호투… 국제대회 통산 4승
김재환, 6회초 2사 만루서 2타점 결승타

  • 기사입력 : 2019년11월07일 22:16
  • 최종수정 : 2019년11월07일 22:1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 고척=뉴스핌] 김태훈 기자 = 김경문 감독이 이끄는 한국 야구대표팀이 C조 예선에서 2연승을 거두며 슈퍼라운드 진출 우위를 점했다.

한국 야구대표팀은 7일 서울 고척 스카이돔에서 열린 2019 세계야구소프트볼연맹(WBSC) 캐나다와 C조 예선 2차전에서 3대1로 승리했다.

전날 호주를 6대0으로 꺾은 한국은 캐나다 마저 제압하며 2연승을 질주, 슈퍼라운드 진출을 눈 앞에 뒀다. 한국은 8일 쿠바와의 예선 최종전에서 승리를 거두면 조 1위로 슈퍼라운드에 진출, 1승을 얻은 상태로 본선에 나선다.

캐나다는 전날 쿠바를 꺾었지만 한국에게 일격을 당하며 1승1패를 기록, 쿠바(1승1패)와 동률을 이뤘다.

C조에서 가장 강한 전력을 보유한 두 팀은 경기초반 팽팽한 투수전을 펼쳤다. 그러나 6회초 2사 만루서 두산 베어스의 4번 타자 김재환이 결승 2타점 적시타로 캐나다 투수진을 무너뜨렸다. 9회초에는 전날 무안타로 침묵한 박민우가 쐐기 타점을 올렸다.

[서울=뉴스핌] 윤창빈 기자 = 대한민국 김재환 선수가 7일 오후 서울 구로구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2019 WBSC 프리미어12 예선라운드 C조 한국과 캐나다 경기에서 적시타를 하고 있다. 2019.11.07 pangbin@newspim.com

한국의 선발투수 김광현이 역투를 펼쳤다. 김광현은 6이닝 동안 77개의 공을 던지며 1피안타 7탈삼진 2볼넷 퀄리티스타트(6이닝 이상·3자책점 이하)를 기록했다.

김광현은 이번 대표팀에서 투수 가운데 국제경험이 가장 많은 선수다. 베테랑인 김광현은 슈퍼라운드 우위를 점할 수 있는 캐나다전에서 승리를 수확, 국제대회 통산 4승(2패)째를 따냈다.

불펜진에서는 차우찬이 1이닝을 무실점으로 막아낸 뒤 8회말 함덕주가 1점을 내줬다. 2대1로 앞선 1사 2루 위기에서는 '필승 불펜' 조상우가 삼진 두 개를 솎아내며 동점을 허용하지 않았고, 9회말까지 무실점으로 틀어막고 국제대회 첫 세이브를 달성했다.

타선에서는 결승타를 날린 김재환이 4타수 1안타 2타점 맹타를 휘둘렀다. 리드오프로 나선 민병헌은 4타수 2안타 1득점, 이정후 역시 3타수 1안타 1볼넷으로 힘을 보탰다.

다만 전날 5타수 무안타로 침묵했던 박병호가 이날 경기에서도 3타수 무안타 2삼진 1볼넷에 그치며 숙제를 남겼다. 중심타선인 만큼 타격감 회복이 절실한 상황이다.

캐나다 선발 로버트 자스트리즈니는 5⅓이닝 3피안타 7탈삼진 2볼넷 2실점(2자책점)으로 패전을 안았다.

[서울=뉴스핌] 윤창빈 기자 = 김광현 선수가 7일 오후 서울 구로구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2019 WBSC 프리미어12 예선라운드 C조 한국과 캐나다 경기에서 역투를 하고 있다. 2019.11.07 pangbin@newspim.com
[서울=뉴스핌] 윤창빈 기자 = 대한민국 민병헌, 김하성 선수가 7일 오후 서울 구로구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2019 WBSC 프리미어12 예선라운드 C조 한국과 캐나다 경기에서 홈인 후 하이파이브를 하고 있다. 2019.11.07 pangbin@newspim.com

양팀은 선발투수의 호투 속에서 3회까지 팽팽한 0의 행진을 이어갔다.

4회초 한국의 공격에서 선두타자로 나선 이정후가 좌익수 앞에 떨어지는 안타로 출루했다. 박병호가 삼진으로 물러난 뒤 타석에 들어선 김재환은 잘맞은 타구를 날렸으나, 캐나다 유격수에게 직선타로 잡혔다. 이때 1루 주자 이정후가 귀루하지 못해 더블아웃으로 이닝이 끝났다.

한국은 5회까지 캐나다 선발 자스트리즈니를 공략하지 못하며 무득점에 그쳤다.

무실점 호투를 펼치던 김광현은 5회말 선두타자 레너튼에게 첫 안타를 허용하며 무사 1루 위기를 맞았다. 그러나 트리스탄 폼피를 3루 뜬공으로 처리한 뒤 르네 토소니를 2루 땅볼로 유도해 2사 1루를 만들었다. 이후 더스틴 울까지 우익수 뜬공으로 돌려세우며 위기를 탈출했다.

위기를 넘긴 한국은 6회초 민병헌이 중전 안타로 출루한 뒤 도루에 성공해 1사 2루 득점권 찬스를 엮었다. 김하성의 볼넷으로 1사 1,2루서 이정후는 캐나다 교체투수 크리스토퍼 르루를 상대로 3루 뜬공으로 물러났다.

후속타자 박병호가 풀카운트 승부 끝에 볼넷을 골라내며 2사 만루서 타석에 들어선 김재환은 우익수 앞에 떨어지는 2타점 적시타를 터뜨렸다.

7회말에는 한국 교체투수 차우찬이 마운드에 올랐다. 선두타자 사운더스를 3루 땅볼, 르블랑을 삼진으로 잡아낸 차우찬은 레너튼과 폼피에게 연속 볼넷을 내주며 2사 1,2루 위기에 몰렸다. 그러나 대타로 나선 오리몰로예를 3구 삼진으로 돌려세우며 주자를 지워냈다.

한국은 8회초 선두타자 민병헌의 빗맞은 타구가 내야안타로 연결되면서 기회를 잡았다. 김하성의 희생번트와 이정후의 고의4구로 1사 1,2루서 박병호는 3루수 방면 직선타로 물러났다. 후속타자 김재환은 캐나다 교체투수 에반 러츳키를 상대로 유격수 땅볼에 그쳤다.

캐나다가 8회말 추격을 시작했다. 한국 교체투수 함덕주를 상대로 달튼 폼피가 좌전 안타로 출루했다. 이어 타석에 들어선 다빌은 우익수 오른쪽에 떨어지는 1타점 적시타로 한 점차를 만들었다.

한국은 1사 2루서 조상우를 투입했다. 조상우는 우드를 헛스윙 삼진으로 돌려세운 뒤 손더스 마저 153km의 빠른 공으로 헛스윙 삼진으로 잡아냈다.

한국은 9회초 정규이닝 마지막 공격에서 김현수의 우중간을 가르는 2루타와 허경민의 좌전 안타로 1사 1,3루 결정적인 찬스를 엮었다. 박건우가 삼진으로 물러난 뒤 박민우는 우익수 앞에 떨어지는 1타점 적시타로 김현수를 홈으로 불러들였다. 박민우의 도루로 2사 2,3루에서는 김하성이 삼진을 당했다.

9회말에도 마운드에 오른 조상우는 선두타자 파나스를 중견수 뜬공, 레너튼 2루 땅볼, 트리스탄 폼피 마저 유격수 땅볼로 유도하고 승리를 지켜냈다.

한국은 8일 오후 7시 고척 스카이돔에서 쿠바와 C조 최종예선전을 치른다.

[서울=뉴스핌] 윤창빈 기자 = 대한민국 조상우 선수가 7일 오후 서울 구로구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2019 WBSC 프리미어12 예선라운드 C조 한국과 캐나다 경기에서 역투 하고 있다. 2019.11.07 pangbin@newspim.com

taehun0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